©한국프로축구연맹

대한축구협회, 한국프로축구연맹은 경기장 내 정치적 중립을 엄격히 규정

자유한국당의 이번 선거운동은 한국프로축구연맹 지침 위반

축구계.정치권 파문 예상, 경남 FC 제재 불가피


 

창원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4라운드 경남 FC와 대구 FC의 경기에서 자유한국당이 경기장 내에서 선거 유세를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30일(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4ㆍ3 국회의원 재선거 창원 성산 지역구에 출마하는 강기윤 후보 등 자유한국당 관계자들은 이날 경기 시작 전 경기장 밖에서 선거운동을 했다. 또한, 이에 그치지 않고 경남 팬들이 몰려있는 골대 뒤 관중석에 나타나서 인사하고 사진을 촬영하는 등 선거운동을 벌였다.

©오른소리 유튜브 화면 캡쳐

문제는 자유한국당이 관중석에서 당대표까지 가세해 선거운동을 했다는 점이다. 경기장 외부에서의 선거운동은 문제가 되지 않지만, 경기장 내에서의 선거운동은 엄격히 금지된다.

대한축구협회와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정관을 통해 경기장 내에서의 정치적 행위 및 차별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 연맹 규정은 리그 경기에서 정치적 중립성에 위반되는 행위가 적발되면 홈팀에게 ▷10점 이상 승점 감점 ▷무관중 경기 ▷제3 지역 홈경기 개최 ▷2000만원 이상 벌금 등 강력한 제재를 부과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제1야당 대표와 관계자들이 홈경기장 내에서 선거운동을 한 전대미문의 사건이 터지면서 이를 막지 못한 경남 구단이 엄중한 책임을 피하기는 힘들어 보인다. 또한, 연맹 역시 사건 후속 처리 방법을 두고 고심할 것으로 보인다.

김민재 기자 minjae@siri.or.kr

2019.3.31.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