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이 2시즌 만에 챔피언결정전 우승 트로피를 되찾았다.

현대캐피탈은 26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 3차전에서 대한항공을 세트 스코어 3-1(25-20 30-32 25-19 25-20)로 꺾었다.

5전3선승제로 진행되는 챔피언 결정전에서 현대캐피탈은 3연승을 달리며 우승을 확정 지었다. 정규리그 2위로 포스트시즌을 시작한 현대캐피탈은 우리카드와의 플레이오프 2연승을 포함해 대한항공과의 챔피언결정전(3승)에서 5전 전승을 거뒀다.

현대캐피탈은 2005-2006, 2006-2007, 2016-2017시즌에 이어 구단 역사상 4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하고도 챔피언결정전에서 대한항공에 패한 아쉬움도 갚았다.

한국배구연맹 공식SNS

챔피언결정전 MVP는 이날 20득점을 한 전광인에게 돌아갔다. 전광인 기자단 투표(총 29표)에서 26표를 얻는 절대적인 지지 속에 챔피언결정전 MVP영예를 누렸다. 현대캐피탈은 올 시즌을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로 꼽혔던 전광인을 영입, 챔프전 우승을 안았다. 전광인은 생애 처음으로 출전한 챔피언결정전에 출전, MVP까지 안았다.

현대캐피탈의 이번 시즌은 다사다난했다. 선수들의 잦은 부상으로 인해 선수진이 탄탄하지 않았고, 전광인의 영입으로 인해 세터 노재욱이 이적하면서 세터 포지션에서의 불안감이 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대캐피탈은 좋지 않은 상황을 극복하며, 챔프전 우승이라는 결실을 맺었다.

 

고소연 기자

soyeon@siri.or.kr

[2019.3.27 사진:한국배구연맹 공식SNS]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