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 잠실, 현계원 기자] 린드블럼의 개막전에서 무난한 경기를 보여주었다.

린드블럼은 23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 한화 이글스와 홈 개막전에 선발 투수로 등판하여 5.2이닝 9피안타 탈삼진 5개 볼넷 2개, 2실점하고 승패 없이 내려갔다.

2018 시즌 두산 유니폼을 입은 린드블럼은 삼성과의 개막전에서 4.1이닝 8피안타 2볼넷 4탈삼진 4실점을 기록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올해는 작년보다 나았지만 한화 타선에 고전하는 모습이었다.

1회 선두타자 정근우에게 내야 안타를 허용하였다. 이후 송광민을 파울 플라이 아웃, 정근우의 도루 실패로 2아웃을 만들었지만 제러드 호잉과 김태균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하였다. 하지만 1루수 오재일이 이성열의 빠른 타구를 잡아주는 좋은 수비를 보여주어 실점없이 마무리지었다.

2회에는 하주석과 김민하를 범타 처리한 후 최재훈에게 안타를 허용했지만 정은원을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3회에는 정근우에게 우익수 앞에 안타를 허용한 후 송광민에게 1타점 적시 2루타를 허용하며 선취점을 내주었다. 하지만 호잉과 김태균을 삼진으로 잡았고, 하주석을 2루수 땅볼로 잡았다.

이후 4회를 삼자 범퇴 이닝으로 만들어내며 안정감을 찾았지만 5회 정근우에게 안타를 다시 허용하였고, 호잉과 김태균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동점을 허용하였다. 후속 타자인 이성열에게 볼넷을 허용하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지만 하주석에게 2루수 앞 병살타를 유도하며 실점없이 마무리지었다.

6회에도 마운드에 올라온 린드블럼은 양성우와 최재훈을 범타 6회처리했지만 정은원에게 볼넷을 내주었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다음 타자가 정근우였기 때문이다. 린드블럼은 김승회에게 공을 넘겼고 김승회는 좌익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무리지었다.

두산은 6회말 공격에서 페르난데스의 적시타로 역전에 성공하였다.

현계원 기자

gyewon@siri.or.kr

[2019.03.23, Photo = 두산 베어스 제공]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