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 잠실, 현계원 기자]KBO 데뷔전을 치룬 서폴드가 패전 위기에 몰렸다.

한화의 새 외국인 투수 워익 서폴드는 23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 한화 이글스와 개막전에 선발 투수로 등판하였다.

이날 경기에서 서폴드는 5.2이닝 5피안타(1피홈런) 3볼넷 1탈삼진 3실점을 기록하고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1회 1사 후 정수빈에게 볼넷을 내보낸 뒤 박건우와 김재환을 우익수 뜬공과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2회에는 오재일에게 볼넷을 내주었지만 페르난데스에게 병살타를 유도하였고, 오재원을 1루 땅볼로 잡아냈다.

3회까지 안정감있는 투구를 선보인 서폴드는 4회 정수빈에게 안타를 허용한 후 박건우에게 역전 2점 홈런을 내주었다. 하지만 후속 타자를 범타 처리하며 이닝을 마무리지었다.

5회에는 1사 후 박세혁에게 안타를 허용했지만 김재호를 우익수 플라이로 잡았고, 허경민에게 유격수 앞 땅볼을 유도하여 박세혁을 잡아냈다. 2-1로 앞선 상황에서 6회말에 마운드에 올라온 서폴드는 박건우에게 안타를 내주었고, 폭투와 김재환에게 볼넷을 내주며 1사 1,2 루에 몰렸다. 오재일을 좌익수 플라이로 잡아냈지만 페르난데스에게 1, 2루간을 빠져나가는 적시타를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다.

이후 서폴트에서 박상원으로 투수를 교체하였고, 박상원은 오재원을 삼진으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무리지었다.

현계원 기자

gyewon@siri.or.kr

[2019.03.23, Photo = 한화 이글스 제공]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