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 현계원 기자] KBO(총재 정운찬)는 어제(12일) 기아자동차(주)와 서울 압구정동 기아자동차 사옥에서 KBO 정운찬 총재, 기아자동차 권혁호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자동차 부문 공식 후원 계약을 체결하는 조인식을 가졌다.

2012년부터 8년 연속 KBO 리그를 후원하는 기아자동차는 올 시즌에도 KBO가 주관하는 주요 경기에 시구차를 제공하고, 미스터 올스타, 한국시리즈 MVP, 정규시즌 MVP 선수에게 부상으로 차량을 제공하는 등 활발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또한 TV 생중계나 구장 광고 등을 통해 다양한 방법으로 야구팬들에게 브랜드를 알릴 예정이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KBO와 함께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기아자동차의 젊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야구팬들에게 널리 알리겠다”라며 “올 한해도 KBO 리그의 성공과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현계원 기자

gyewon@siri.or.kr

[2019.03.13, 사진 = KBO 제공]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