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금민철이 시즌 첫 등판에서 부진했다.

금민철은 24일 인천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선발투수로 출전하여 4이닝 1탈삼진, 1볼넷, 6피안타(1피홈런), 2실점을 하였다.

1회말 부터 김강민과 한동민에게 연속 안타를 맞으며 고전하는 모습을 보였고, 3회말에는 김강민에게 2루타를 허용했고 이어지는 한동민에게 홈런을 내주며 2실점을 하였다.

5회말까지 SK의 타자들에게 고전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금민철은 5회말 김강민에게 1루타를 내준뒤 손동현과 교체하며 물러났다.

FA계약을 맺으며 기대를 모았던 금민철은 아쉬움을 남긴채 투수석을 떠났다.

박다원 기자

dawon@siri.or.kr

[2019.03.24,사진=KT 위즈]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