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3일에 열린 2019 스무 살 우리 LOL Champions Korea(LCK) 스프링 시즌 결승전에서 SKT T1은 그리핀을 상대로 3-0 완승을 거두며 우승을 차지하였다. 정규시즌 내내 승리하지 못한 팀에게 완벽하게 설욕한 것이다.

SKT T1의 프랜차이즈 스타, ‘페이커’ 이상혁이 눈물을 보일 정도로 극적인 우승이었다. 2017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준우승 후 2018 시즌 내내 부진한 모습을 보였던 SKT T1은 시즌 종료 후 ‘페이커’ 이상혁, ‘레오’ 한겨레, ‘에포트’ 이상호를 제외한 나머지 선수들을 방출하며 리빌딩의 시작을 알렸다.

스토브 리그가 개막하자마자, 팀의 프랜차이즈 스타인 ‘페이커’ 이상혁에게 3년 재계약을 안겨주며, 화끈한 투자를 예고한 SKT T1은 ‘칸’ 김동하, ‘크레이지’ 김재희, ‘클리드’ 김태민, ‘하루’ 강민승, ‘테디’ 박진성, ‘마타’ 조세형, ‘고리’ 김태우’를 영입했다.

팬들의 반응은 ‘드림팀’ 결성이라 말할 정도로 각 포지션 별 최고의 선수들을 영입한 SKT T1은 10인 로스터를 구성하였다. 또한 코칭스태프 역시 교체하며 2019 시즌에 대한 각오를 보여줬다.

하지만 대대적인 선수 교체로 인하여 조직력에서 우려가 있었다. 이러한 우려는 2018 LOL KeSPA CUP 8강에서 챌린져스에서 갓 승격한 담원 게이밍에 패하면서 현실이 되었다. 이런 우려는 스프링 시즌에서도 이어졌다.

1라운드 2주 차에서 샌드박스 게이밍에 2:1로 역전패를 당했고, 그리핀에게는 2:0 완패를 당하며 팬들의 우려는 커져갔다. 새로 영입한 ‘칸’ 김동하와 ‘마타’ 조세형의 기량은 저조했고, 팀 플레이가 중요한 5대 5 한타에서도 오더가 엇갈리는 등 호흡적인 측면에서 불안함이 있었다.

게다가 KeSPA컵 무실세트 전승 우승을 기록한 그리핀이 1라운드 전승을 기록하며 승승장구하였고, 샌드박스 게이밍이 2위를 기록하는 등 SKT T1의 시즌에 대한 불안감은 커져갔다.

이런 불안감 속에서 2라운드를 시작한 SKT T1은 담원 게이밍에게 2:1로 패하며 팬들은 불안감은 극도에 달했다. 심지어 ‘페이커’를 비롯한 주전 선수들을 교체하자는 의견까지 나왔다.

하지만 SKT는 주전 선수들을 신뢰하였다. 이는 시즌 내내 교체 출전 없이 계속하였고, 정규 시즌 2위를 차지하는 성과를 만들었다. 특히 2위 자리를 노리던 킹존 드래곤 X, 샌드박스 게이밍에게 2:0으로 완파하며 최고의 기량을 보여주었다.

이는 플레이오프 무대에서도 계속되었다. 플레이오프에서 킹존에게 3:0으로 완파하며 결승전에 진출한 SKT는 결승전에서도 그리핀을 상대로 3:0 완승을 거두었다. 정규시즌 세트 전적 1:4로 밀린 상황에서 이뤄낸 엄청난 반전이었다.

결승전의 SKT는 LCK 무대를 지배했던 과거 모습의 재현이었다. ‘페이커’ 이상혁은 정규시즌 MVP ‘초비’ 정지훈을 상대로 압도하며 존재감을 지워냈고, ‘테디’ 박진성은 자신이 강등권 에이스가 아닌 세계 최고의 원거리 딜러임을 보여주며 포스트시즌 MVP를 차지했다.

SKT가 ‘왕의 귀환’이라고 부를 수 있을 정도로 극적인 우승을 차지할 수 있는 힘은 무엇일까. SKT가 우승을 차지할 수 있는 이유는 2가지가 있다.

  1. 대대적인 리빌딩과 투자

2018 SKT T1은 생각지도 못한 부진에 빠졌다. ‘페이커’ 본인을 비롯한 모든 포지션에서 부진하였고, 이는 우승 경쟁에서 크게 멀어져 갔다.

스프링 시즌에는 와일드카드 진출과 준플레이오프 진출을 이뤄냈지만 kt에게 패하며 4위에 머물렀다. 그리고 서머 시즌에는 7위라는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들여야만 했다.

SKT가 이런 부진을 타개하기 위해 선택한 것은 리빌딩이었다. 시즌 내내 SKT 주전과 서브 선수들이 LCK의 상위권 팀들과 비교하여 경쟁력을 잃었다고 판단한 것이다. 이는 ‘뱅’ 배준식, ‘울프’ 이재완 등과 같은 화려한 과거를 만들어낸 선수들과 작별하며 현실이 되었다.

그리고 SKT는 옛 영광을 되찾기 위해 한국 리그 내에서 최고의 기량을 가진 선수들을 영입하였다. SKT의 영입을 보고 팬들과 관계자들은 ‘드림팀’을 만들었다는 반응이 주를 이었고, 이는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1. 코칭스태프와 선수들 간 굳건한 신뢰

대대적인 리빌딩을 거친 SKT는 예상치 못한 암초를 만났다. 새로 영입한 선수들은 부진했으며 팀의 호흡은 부족한 상황이었다.

KeSPA 컵에서 담원 게이밍에게 8강전 패배와 스프링 시즌 1라운드에서 샌드박스 게이밍과 그리핀에게 패배하며 이러한 우려는 커져갔다. 그리고 2라운드 담원 게이밍에게 패하며 팬들의 우려는 최고조에 달했다.

하지만 SKT의 코칭스태프는 주전 선수들을 크게 신뢰하였다. 특히 시즌 초 부진한 모습을 보였던 선수들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각성하였고, 호흡도 맞춰 가기 시작하였다.

이는 시즌이 지나면서 SKT의 완성도를 높였고, 라이벌 팀들을 이겨낼 수 있는 힘이 되었다. 플레이오프 무대에서 킹존과 그리핀에게 3:0 완승을 거두며 ‘드림팀’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특히 플레이오프 1세트와 2세트에서 불리한 상황을 뒤집는 저력을 보여주었고, 결승전에서 그리핀에게 한 수 위 기량을 선보이며 우승을 차지하였다.

SKT의 우승으로 LOL 팬들은 차기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키워갔다. 2018 시즌 내내 국제대회에서 무관을 기록하였고, 한국에서 열린 LOL 월드 챔피언십에서 사상 최악의 성적을 거두었다.

하지만 이번 SKT의 우승으로 팬들은 국제대회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작년 시즌 약점을 극복하는 모습을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롤드컵을 비롯하여 MSI, 리프트 라이벌즈,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우승에 실패한 이유는 전투를 피하고, 운영에만 집중하는 LCK 전반의 문제였다. 실제로 중국과 유럽이 보여준 한타의 힘에 한국의 LOL 팀들은 잘 대처하지 못하였고, 이는 국제무대의 부진으로 이어졌다.

하지만 이번 SKT는 이런 모습을 극복하였다. KeSPA컵과 정규시즌 내내 최고의 한타 능력을 보여주었던 그리핀을 결승전에서 무너뜨렸으며, 이 과정에서 SKT는 한타의 힘을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이번 한국의 LOL 팬들은 SKT가 2018 시즌 내내 부진했던 국제무대에서 우승을 차지하기를 기대하고 있다. SKT가 손쉽게 우승을 차지할 것이라 낙관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작년에 보여준 모습과 다르다는 것이다.

현계원 기자

gyewon@siri.or.kr

[2019.04.15, 사진 = Riot Games, SKT T1 Official Instagram, Facebook]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