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프로축구연맹

대구 FC가 인천 원정에서 승리를 거두며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겼다.

이 경기는 콩푸엉이 한국 무대 첫 선발 출전을 하여 주목을 받았다.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한 콩푸엉은 전반 6분 날카로운 패스로 무고사의 유효 슈팅을 도우는 등 경기 내내 활발하게 움직였지만 팀의 패배에 빛을 바랬다.

양 팀은 전반 중반까지 팽팽한 탐색전을 펼쳤다. 균형을 깬 것은 대구의 김진혁이었다. 김진혁은 전반에만 두 골을 기록하면서 팀의 승리에 일조했다. 김진혁은 전반 30분, 인천 수비의 실책을 틈타 공을 이어받아 첫 골을 기록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전반 추가시간에 골문 앞에서 멋진 시저스킥으로 추가골을 터뜨렸다. 자신의 이번 시즌 1, 2호 골이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인천으로서는 전반 33분 무고사가 얻어낸 PK가 비디오판독 끝에 번복된 것이 두고두고 아쉬움으로 남았다.

후반전, 인천은 2골을 만회하기 위해 시종일관 대구의 골문을 노렸지만 슈팅으로 이어지지 못하는 등 별 소득이 없었다. 오히려 후반 21분 스트라이커 무고사가 부상으로 실려 나가며 악재가 겹쳤다.

인천의 공세에 잔뜩 움츠려있던 대구는 후반 44분 완벽한 역습으로 경기에 쐐기를 박았다. 시즌 3호 골을 기록한 세징야는 이 날 경기에서 1골 1도움으로 존재감을 뽐냈다.

김민재 기자 minjae@siri.or.kr

2019.4.3.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