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 수원, 현계원 기자] LG 트윈스가 투타의 조화를 앞세워 kt 위즈에게 완승을 거두었다.

LG 트윈스는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t 위즈와 경기에서 13-0으로 승리했다.

LG는 1회부터 득점을 만들어냈다. 이천웅이 알칸타라의 초구를 받아쳐 2루타를 만드었다. 알칸타라의 폭투로 1사 3루의 기회를 맞이한 LG는 김현수가 1타점 적시타를 만들었다(1-0).

2회 2아웃 상황에서 유강남이 볼넷으로 출루하였고, 정주현이 유강남을 불러들이는 1타점 적시타를 기록하였다(2-0).

5회까지 양 팀 선발투수의 호투가 이어졌다.

LG는 6회 추가점을 만들어냈다. 선두타자 김현수가 2루타로 출루하였고, 조셉이 2루수 옆 내야안타로 무사 1, 3루의 기회를 만들었다. 그리고 채은성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조셉이 2루 도루를 시도하여 성공하였고, 이 상황에서 3루 주자 김현수가 홈에 들어왔다. 답답한 경기 흐름에 물꼬를 트는 추가점이었다(3-0).

LG의 타선은 7회부터 불붙기 시작했다. 7회 유강남이 바뀐 투수 주권의 2구를 받아쳐 좌중간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4-0).

정주현이 3루 땅볼로 물러난 후 이형종과 이천웅의 연속 안타로 1사 1, 3루의 기회를 만들었다. 그리고 김현수의 희생 플라이로 이형종을 대신하여 들어간 김용의가 홈에 들어왔다(5-0).

8회에는 최은성의 안타와 김민성의 타석에서 나온 3루수 실책, 오지환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의 기회를 만들었다. 만루의 기회에서 유강남이 좌익수 희생 플라이로 추가점을 만들었다(6-0). 그리고 정주현과 김용의의 연속 볼넷으로 한 점을 더 추가했다(7-0).

LG의 공격은 9회에도 계속됐다. 김현수의 볼넷과 조셉의 타석에서 대타 신민재의 안타로 무사 1, 2 루의 기회를 만들었다. 그리고 채은성과 윤진호의 연속 안타로 두 점을 추가하였다(9-0). 그리고 오지환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의 기회를 만들었고, 양종민의 3타점 2루타와 이천웅의 적시타로 넉 점을 추가했다(13-0).

LG의 선발투수 켈리는 7이닝 동안 한 개의 피안타만 허용하며 무실점 완벽투를 선보였다. 타선에서는 김현수가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맹활약하였다.

현계원 기자

gyewon@siri.or.kr

[2019.04.06, 사진 = LG 트윈스 제공]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