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 인천, 현계원 기자] NC의 신인 투수 김영규(19, NC 다이노스)가 불붙은 SK 타선에 고전했다.

김영규는 20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 경기에서 선발 투수로 등판하여 3.1이닝 8 피안타(2 피홈런), 3 탈삼진, 1 볼넷, 6실점을 기록했다.

김영규는 1회 선두타자 김강민을 볼넷으로 내보냈다. 고종욱을 중견수 뜬공으로 잡은 후 최정에게 안타를 내주며 1사 1, 3루의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한동민과 이재원을 삼진과 유격수 땅볼로 잡아내며 위기에서 탈출했다.

1회 불안한 출발을 보인 김영규는 2회 실점하였다. 선두타자 로맥의 내야 안타와 정의윤의 2루타로 무사 2, 3루의 위기에 몰렸다. 그리고 김성현에게 안타를 허용하며 1점을 실점했다.

나주환을 파울 플라이로 잡아낸 김영규는 김강민에게 1타점 적시타를 내주며 추가 1실점 했다. 고종욱을 투수 땅볼로 유도하며 1루 주자를 잡아낸 김영규는 최정에게 스리런 홈런을 맞았다. 홈런 후 무너질 수 있었지만 한동민을 유격수 땅볼로 잡아내며 이닝을 끝냈다. 2회에 5실점하며 흔들린 김영규는 3회 이재원, 로맥, 정의윤을 삼자 범퇴로 막으며 안정을 되찾았다.

김영규는 4회를 넘기지 못했다. 김영규는 선두타자 김성현을 삼진으로 잡아냈지만 나주환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나주환의 홈런 후 김강민에게 안타와 고종욱에게 몸에 맞는 공을 내주며 급격하게 흔들렸다. 결국 김영규는 마운드를 김건태에게 넘겨주었다.

김영규를 대신하여 올라온 김건태는 1사 1, 2루의 위기에서 최정과 한동민을 삼진과 3루수 땅볼로 잡아내며 실점하지 않았다.

현재 SK가 NC를 상대로 6-3으로 앞서고 있다.

현계원 기자

gyewon@siri.or.kr

[2019.04.20, 사진 = SK 와이번스 제공]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