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2019광주FINA세계수영선수권대회

[SIRI = 홍수민 기자] 오는 7월 12일 개최되는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참가하는 선수와 임원, 대회 운영 요원 등은 ‘대회 기간 광주 지하철과 광주시 및 인근 전남 시·군의 대중교통을 무료로 이용한다’고 밝혔다.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는 5일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지하철과 버스 등 대중교통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중교통 무료이용 협약식’을 개최했다.

협약에는 조직위와 광주도시철도공사, 광주광역시 버스운송사업조합 외에 광주 인근 전남 시·군의 개인 버스업체인 나주시의 ㈜광신고속, 담양군의 (유) 담양운수, 여수시의 ㈜동양교통 등 총 10개 업체가 참여했다.

이들은 협약을 통해 올해 유일하게 국제대회 행사로 치러지는 광주 세계수영대회 성공개최, 대회 관람객 및 방문자의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와 대회 참가자의 대중교통 무료이용 서비스를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대중교통 무료이용 대상은 조직위에서 발급한 AD카드를 소지한 선수단, 심판진, 미디어진, FINA 관계자, 대회 운영 요원 등 2만여명이다. 무료이용 기간은 선수권대회가 열리는 7월 12~28일, 마스터즈대회가 열리는 8월 5~18일까지 총 31일간이며, 여수의 경우만 오픈 워터 경기가 진행되는 7월 13~19일, 8월 7~11일까지이다.

이용섭 대회 조직위원장은 “선수와 임원들이 편하게 경기를 펼칠 수 있도록 무료로 대중교통 이용을 허락해준 업체들에 감사하다”며 “대중교통 관계자들을 비롯해 시민들의 힘을 모아 이번 수영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르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광역시와 조직위는 대회 기간에 원활한 교통환경 조성을 위해 개·폐회식장과 선수촌, 주 경기장 등에 경찰청 등 관계기관과 협의를 거쳐 교통통제를 시행하고 시민들에게 개인 교통수단을 자제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계도 대책을 마련해 시행할 예정이다.

 

홍수민 기자 sumin@siri.or.kr

[20190-04-06, 사진 = 2019광주FINA세계수영선수권대회 홈페이지]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