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2019광주FINA세계수영선수권대회

[SIRI = 홍수민 기자] 90여 일 앞으로 다가온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6개 종목 중 하나인 수구 경기에 대한 조 추첨 행사를 통해 진출팀이 최종 확정됐다.

10일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에 따르면, 지난 7일(현지 시간), 유럽 크로아티아의 수도 제그레브 국립극장에서 광주수영대회에서 펼쳐질 수구 경기의 조 추첨 행사가 열렸다.

이번 조 추첨 행사에는 국제수영연맹(FINA) 임원진과 세계수구 기술위원회, 각국 수구 참가팀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본선 경기를 치를 남·여 각각 16개 팀, 4개 조를 확정했다.

우리나라 남자팀은 세르비아, 몬테네그로, 그리스와 함께 A조에 편성됐으며, 여자팀은 캐나다, 헝가리, 러시아와 함께 B조에 편성됐다.

수구는 남자 16개 팀, 여자 16개 팀이 각 4개 팀 씩 4조로 나눠 경기를 치러 순위를 결정하고, 이후 순위 결정전을 통해 최종 우승팀을 결정한다.

수구경기는 오랜 전통을 가진 유럽에서 매우 인기 있는 종목으로 강세를 보이며 그중 남자 수구는 헝가리와 이탈리아가 가장 많은 메달을 가지고 있다. 여자는 최근 들어 공식종목으로 채택됐지만, 미국과 호주가 세계 최강급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조 편성에서 우리나라 남자팀은 수구 전통강호인 유럽의 세르비아, 몬테네그로와 같은 조에 편성돼 어려움이 예상된다. 다만, 조직위는 “광주수영대회를 계기로 수중 핸드볼이라고 불리는 수구가 국내에도 많이 알려질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했다.

올해 선수권대회 수구경기는 7월 13일부터 7월 27일까지 남부대학교에 임시 풀로 만들어진 수구 경기장에서 메달을 향한 경쟁을 벌이게 된다. 일반 수구경기보다 규모가 작은 비치 수구도 이번 광주수영대회 시범종목으로 처음 열린다.

조직위원장인 이용섭 시장은 “우리에게는 생소하지만 유럽에서 대단히 인기가 높은 수구가 우리나라에서 국제경기로 처음 열리는 만큼 국민 여러분들께서 많은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와 조직위는 물론 범정부 차원에서 여자수구 남·북 단일팀 구성을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조직위는 “단일팀 구성에 성공한다면 대회 성공개최는 물론이고 전 세계에 화해와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큰 성과를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siri.or.kr

[2019-04-11, 사진 = 2019광주FINA세계수영선수권대회 홈페이지]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