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프로축구연맹

자유한국당의 축구장 선거 유세가 결국 경남 FC에 대한 징계로 이어졌다.

2일(화),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상벌위원회(위원장 조남돈)를 열고 경남에 벌금 2000만원을 부과했다. 경기장 내 정치적 중립 의무를 위반했다는 이유이다.

사건은 지난 31일(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2019 하나원큐 K리그1 4라운드에서 발생했다. 이날 경기 전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강기윤 후보자 등이 관중석에서 선거 유세를 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것이다. 또한, 경남 구단이 자유한국당에 관중석 선거 유세 자제를 요구했으나 이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며 축구계뿐만 아니라 정치권에서도 논란이 일었다.

©오른소리 유튜브 화면 캡처

뒤늦게 황교안 대표와 자유한국당 측은 사태 진화에 나섰지만, 일부 관계자들이 모르쇠와 변명으로 일관하고 축구장 선거 유세가 공직선거법에 저촉된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등 논란은 커져만 가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지침에 따르면 경기장 내에서 정치적 중립 의무를 위반하면 홈팀에게 ▷10점 이상 승점 감점 ▷무관중 경기 ▷제3 지역 홈경기 개최 ▷2000만원 이상 벌금 등의 징계가 내려진다. 하지만 경남의 경우 구단 차원에서 사건을 막으려고 했다는 점이 참작되어 벌금형에 그친 것으로 보인다.

김민재 기자 minjae@siri.or.kr

2019.4.2.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