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K리그 그라운드 공인제에 의한 첫 구장 인증 경기장이 나왔다. FC서울이 클럽하우스로 사용하고 있는 GS챔피언스파크 내 인조잔디 축구장이 그 주인공이다.

GS챔피언스파크 인조잔디 축구장은 FC서울 산하 유소년 클럽인 오산고등학교(U18)와 오산중학교(U15) 선수들이 주로 경기와 훈련을 하는 곳이다. GS챔피언스파크의 관리주체인 GS스포츠는 유소년 선수들이 부상 걱정 없이 마음껏 뛰면서 기량을 향상시킬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자, 지난 2월 K리그 그라운드 공인제의 제품인증을 받은 인조잔디 시스템을 설치하고, 약 2개월에 걸친 심사를 거쳐 최근 구장 인증까지 받았다.

FC서울 U18 오산고등학교의 명진영 감독은 “새 인조잔디 경기장에서 훈련을 해본 결과 기존 인조잔디보다 훨씬 천연잔디와 유사하다. 특히 공이 굴러가는 속도가 기존 인조잔디보다 빨라져 경기의 속도감도 높아지고, 선수들의 기량 향상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했다. 오산고 2학년 박준도 선수는 “슬라이딩 태클을 할 때 잘 미끄러지고, 점프 후 착지할 때에도 푹신해서 근육과 관절에 무리가 가지 않아 좋다”는 소감을 밝혔다.

K리그 그라운드 공인제에 의한 제품인증과 구장인증은 학계와 현장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공인위원회의 서류심사와 제품테스트, 실사 등 엄격한 절차를 통해 이루어진다. 현재 제품인증을 받은 인조잔디 시스템을 보유한 업체는 (주)대원그린과 케이앤비준우(주) 두 곳이다. 프로축구연맹은 향후 K리그 공인제에 의한 제품인증을 받은 인조잔디 시스템이 설치되고 구장인증을 받은 경기장에 한하여 K리그 주니어 경기와 R리그 경기를 개최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고급 인조잔디 경기장의 확산에 나설 계획이다.

김민재 기자 minjae@siri.or.kr

2019.4.5.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