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 고척, 김창현 기자] 키움 히어로즈 안우진이 7.1이닝 3실점으로 선발로서의 역할을 다했으나 타선에서 득점에 실패하며 삼성 라이온즈에 패했다. 각각 프로 2년차와 프로 1년차 투수를 선발로 내세우며 젊은 피의 맞대결을 예고한 키움과 삼성은 명품 투수전을 선보이며 팬들의 눈을 즐겁게 만들었다.

 

키움 선발 안우진은 7.1이닝 동안 8개의 안타와 4개의 볼넷을 내주는 동안 5개의 삼진을 잡으며 3실점으로 호투했다. 이날 경기는 팽팽한 투수전으로 진행됐다. 안우진은 3회를 제외하고 매 이닝 주자를 내보냈지만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선보이며 삼성 타선을 효율적으로 봉쇄했다. 4회 강민호의 타석에서 안우진의 공이 강민호의 왼쪽 등을 맞추며 잠시 경기가 중단되기도 하였다. 공을 던진 후 무척 놀라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인 안우진은 흔들리는듯 하였으나 이내 침착하게 이닝을 마무리했다. 총 93개의 공을 던진 안우진은 8회 김동준과 교체되어 마운드를 내려왔다.

 

오늘 경기의 승부처가 된 시점은 8회, 김상수가 몸에 맞는 볼로 나간 후 구자욱이 왼쪽 담장을 때리는 1타점 적시타로 삼성이 경기를 리드했고 이후 바뀐 투수를 상대로 삼성이 추가 득점에 성공하며 승리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팽팽했던 0의 균형을 깬 것은 삼성의 구자욱이었다. 박해민이 좌전안타로 출루한 뒤 김상수의 희생번트로 주자 득점권을 만든 삼성은 이후 구자욱의 중전안타로 선취점을 얻는데 성공했다. 이후 이원석이 볼넷을 골라 출루하며 주자 1, 2루가 됐지만 안우진이 후속타자 김응민을 병살처리하며 1실점으로 6회를 막아냈다.

 

삼성 선발 원태인 역시 프로 1년차 답지 않은 강력한 구위로 키움의 강력한 타선을 봉쇄했다. 원태인의 변화구에 적응을 하지 못한 키움 타자들이 연속 범타로 물러나며 경기는 빠르게 흘러갔다.

 

키움은 3회 팀의 첫 안타를 만들어냈으나 후속타를 내지 못하고 이닝을 종료했다. 3회 말 투 아웃 상황에서 김규민의 빗겨 맞은 타구가 좌익수 앞에 떨어지며 안타를 만들어냈으나 찬스를 이어가지 못했다.

 

6회 1실점한 키움은 곧바로 추격을 시작했다. 7회 말 샌즈가 원태인의 높은 변화구를 받아쳐 2루타를 만들어냈고 이후 박병호가 몸에 맞는 공으로 나가며 주자 1, 2루가 되었다. 후속타자인 장영석의 안타가 좌중간을 가르며 샌즈를 홈으로 불러들였고 승부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후속타자인 서건창 역시 1루수 옆을 향하는 좋은 타구를 때려냈으나 삼성의 1루수인 공민규가 어제 경기에 이어 오늘도 안타성 타구를 낚아채며 병살로 연결하여 키움의 공격이 그대로 마무리되었다.

 

삼성은 8회 곧바로 추가점을 내며 다시 경기를 리드했다. 키움은 곧바로 안우진을 김동준으로 교체했고 바뀐 투수 김동준을 상대로 이원석이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적시타를 때리며 점수차를 벌렸다. 뒤이어 김응민이 우익수 키를 넘기는 2루타로 주자 2, 3루가 되었지만 김동준이 최영진을 삼진으로 잡은 뒤 김동준과 교체된 오주원이 공민규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키움은 추가 실점의 위기를 막았다.

 

키움도 하위 타선에서 집중력을 살리며 주자 1, 2루를 만들었지만 김규민이 번트 실패로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이후 키움은 9회 마지막 공격에서 추가 득점에 실패하며 승리는 삼성에게 돌아갔다.

 

사진 = 키움 히어로즈

 

changhyun@siri.or.kr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