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 대전, 현계원 기자] 한화 이글스의 제러드 호잉(29, 한화 이글스)가 목의 담 증세를 보여 교체됐다.

호잉은 5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t 위즈와 경기에 3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했다.

호잉은 1회말 부상을 당했다. 1회 첫 타석에서 우익수 앞 안타를 기록한 호잉은 이성열의 적시타 때 3루에 진루했다. 그리고 송광민의 타석 때 홈에 쇄도했다.

원심은 세이프였지만 비디오 판독 후 아웃으로 바뀌었다. 홈 승부 도중 포수와 충돌했고, 이 과정에서 좌측 목 부분에 통증을 호소했다. 5회 세 번째 타석까지 들어선 호잉은 6회초 수비 전에 이원석과 교체됐다.

호잉은 이번 시즌 타율 0.252, 5 홈런, 19 타점을 기록했다.

현계원 기자

gyewon@siri.or.kr

[2019.05.05, 사진 = 한화 이글스 제공]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