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원 관중 들어찬 잠실야구장

[SIRI, 김민재 기자]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가 200만 관중을 돌파했다.

어린이날인 5일(일)까지 198만 132명이 입장한 KBO리그는 7일(화) 열린 5개 경기에서 총 3만 8889명의 관중이 입장하여 누적 관중 201만 9021명(183경기, 평균 11,033명)을 기록했다. 4월 13일에 100만 관중을 돌파한 데 이어 약 3주이자 93경기 만의 200만 관중 돌파이다.

이는 175경기 만에 200만 관중이 돌파했던 작년과 비교하면 살짝 떨어진 수치이다. 특히, 관중 동원의 대목이라고 여겨지는 어린이날에 작년보다 적은 86,362명(평균 17,272명)의 관중이 들어찬 것이 결정적이었다. 2018년에는 어린이날에 106,881명(평균 21,376명)의 관중이 입장해 당일 200만 관중을 돌파한 바 있다. 하지만 올해는 잠실, 대전 경기만 매진이 되었을 뿐 사직, 창원, 고척 경기는 매진이 되지 않으며 작년보다는 관중 수가 감소했다. 어린이날 흥행이 200만 관중 돌파에 영향을 준 것이다.

구단 별로는 LG 트윈스가 16경기에서 평균 15,092명의 관중을 동원해 평균관중 1위를 기록했다. 두산 베어스가 21경기에서 평균 14,288명의 관중을 동원해 LG의 뒤를 따르며 흥행 쌍두마차의 모습을 올해도 이어가고 있다. NC 다이노스는 새 구장 개장과 호성적에 힘입어 19경기에서 평균 11,616명의 관중을 기록해 전년 대비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키움 히어로즈는 19경기에서 평균 6,042명(총 11만 4798명)의 관중 수를 기록해 관중 동원 최하위에 위치하고 있지만, 작년에 비해 관중 수치는 소폭 증가했다. 이밖에도 삼성 라이온즈, 한화 이글스, kt 위즈가 4자리 수 평균관중을 기록 중이다. 다만, 한화 이글스는 홈구장 규모(13,000명) 대비 가장 높은 좌석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한편, 이번 시즌 KBO는 정규시즌 역대 최다인 878만 명(평균 12,194명)의 관중 동원을 목표로 설정한 바 있다.

minjae@siri.or.kr

2019.5.7.

사진=두산 베어스, NC 다이노스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