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히어로즈 제리 샌즈

 

[SIRI = 고척, 김창현 기자] 키움 히어로즈는 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시즌 4번째 맞대결을 펼쳤다.

키움 선발 제이크 브리검은 1회부터 삼성에 점수를 내주며 고전하는 듯 했으나 뛰어난 위기 관리 능력과 수비의 도움으로 경기를 잘 이끌었다.

 

브리검은 1회초 삼성 구자욱의 2루수 키를 넘기는 안타 이후 우익수 제리 샌즈의 송구 실책으로 주자를 2루까지 내보냈다. 이후 이원석에게 왼쪽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을 맞았으나 후속 타자 강민호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승부는 생각보다 이른 시간에 원점으로 돌아왔다. 키움 선두타자 서건창이 삼성 선발 덱 맥과이어의 공을 골라내며 볼넷으로 출루한 후 2루 도루에 성공했고, 이어 이지영이 유격수를 살짝 빗겨가는 안타를 치며 주자 1, 3루가 되었다. 잘 차려진 밥상의 주인공은 이정후였다. 맥과이어의 2구째를 공략한 이정후는 좌측 라인 안쪽에 떨어지는 깊숙한 안타를 쳐내며 주자를 모두 불러들였다.

 

키움은 4회 초 브리검이 투 아웃 이후 연속 볼 넷을 내주며 주자 만루의 위기에 처했지만 김헌곤의 타구를 좌익수 이정후가 잡아내며 위기를 벗어났다.

 

이후 팽팽했던 승부의 균형은 7회 초 삼성이 키움의 바뀐 투수 윤영삼을 공략해내며 무너졌다. 원 아웃 상황에서 김헌곤이 좌익수를 향하는 안타를 치며 1루에 안착했고, 이후 김성훈이 우측 라인 안쪽에 떨어지는 3루타로 1루 주자를 불러들이며 삼성이 3대 2로 한점을 앞서나갔다.

 

키움은 곧바로 추격을 시작했다. 7회말 투 아웃 상황에서 김하성이 삼성 이승현의 바깥쪽 공을 툭 밀어 1루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만들어내자 후속타자 샌즈가 곧바로 중전 안타를 때려내며 김하성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삼성은 이승현을 최지광으로 교체했고 박병호가 볼넷을 골라 주자 1, 2루가 된 키움은 5번타자 장영석이 3루수 파울 플라이로 아웃 되며 추가점을 내지 못하고 이닝을 마무리했다.

 

승부의 추가 기운 시점은 8회 말 키움의 공격이었다. 원 아웃 주자 1, 3루 상황에서 송성문의 대타로 들어온 허정협의 타구가 유격수 앞을 향하며 병살로 이닝이 끝나는 듯 하였으나 삼성 2루수 김성훈의 1루 송구가 높게 들어가며 타자 주자 허정협이 살아남았고 3루 주자 임병욱이 홈을 밟으며 4대 3으로 키움이 앞서나갔다. 분위기를 탄 키움은 이정후, 김하성으로 이어지는 상위 타선이 무서운 집중력을 보이며 장장 5안타를 추가로 때려내 점수를 5점차로 벌렸다.

 

이후 키움의 마무리로 나온 김성민이 9회를 삼자범퇴로 깔끔히 마무리하며 키움이 삼성과의 3연전 첫 승리를 가져갔다. 삼성으로서는 8회 이닝을 끝낼 수 있었던 상황에서의 실수가 뼈아픈 패배였고 키움은 투아웃 이후 타선의 집중력이 돋보인 경기였다.

사진 = 키움 히어로즈

changhyun@siri.or.kr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