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 대전, 현계원 기자] kt 위즈가 한화 이글스를 상대로 재역전승을 거두며 연패에서 탈출했다.

kt 위즈는 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경기에서 5-4로 승리했다.

선취점은 한화 이글스였다. 선두타자 정은원이 안타로 출루했고, 호잉의 2루타로 1사 2, 3루의 기회를 만들었다. 그리고 이성열이 2루수 땅볼로 정은원을 불러들였다(1-0).

양팀 투수들은 팽팽한 투수전을 선보였다. 한화는 3회 정은원의 안타와 오선진의 땅볼로 2사 2루의 기회를 만들었다. 하지만 쿠에바스는 호잉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위기에서 탈출했다.

4회 kt는 오태곤의 볼넷과 로하스의 안타로 2사 1, 3루의 기회를 만들었다. 2사 1, 3루의 기회에서 타석에 들어선 박경수는 투수 땅볼로 물러나며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5회에는 황재균이 3루수 송광민의 실책으로 무사 2루의 기회를 만들었다. 하지만 이 기회마저 살리지 못했다.

kt는 6회 결국 동점을 만들었다. 선두타자 김민혁이 내야 안타로 출루했고, 오태곤의 타석에서 폭투로 2루에 진루했다. 오태곤의 2루수 땅볼로 1사 3루의 기회를 맞이한 kt는 강백호가 동점 적시타르 터뜨렸다(1-1).

동점을 허용한 한화는 7회 역전에 성공했다. 1사 후 노시환이 쿠에바스를 상대로 3루타를 터뜨렸다. 최재훈이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지만 이창열이 투수 오른쪽 번트 안타로 3루 주자 노시환을 불러들였다(2-1).

하지만 연패를 끊으려는 kt의 의지는 매우 강했다. 8회초 공격에서 선두타자 김민혁이 2루수 실책으로 출루했다. 오태곤의 희생 번트로 1사 2루의 기회를 만든 kt는 강백호가 볼넷으로 출루했다. 한화는 투수를 정우람으로 교체했다.

1사 1, 2루의 기회에서 마운드에 올라온 로하스는 정우람의 3구를 받아쳤고 좌측 담장을 넘기는 역전 3점 홈런을 터뜨렸다(4-2).

하지만 한화는 기어코 동점을 만들었다. 오선진과 호잉의 연속 볼넷으로 1사 1, 2루의 기회를 만든 한화는 이성열이 1루수 땅볼로 물러나며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하지만 송광민의 적시타와 kt의 실책으로 동점에 성공했다(4-4). 이어지는 노시환이 잘 맞은 타구를 만들었지만 유격수 심우준의 호수비에 걸렸다.

동점을 허용한 kt였지만 9회 다시 역전에 성공했다. 9회 선두타자 유한준이 정우람의 2구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역전 솔로포를 터뜨렸다(5-4). 정우람을 무너뜨리는 홈런이었다.

8회부터 마운드에 올라온 정성곤은 최재훈을 볼넷으로 출루시켰지만 후속 타자를 모두 범타처리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kt는 멜 로하스 주니어가 4타수 3안타, 1홈런, 3타점으로 유한준이 결승 홈런 포함 4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으로 맹활약했다. 투수진에서는 윌리엄 쿠에바스가 7이닝 10 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를 선보였다.

한화는 서폴드가 7이닝 7 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그리고 정은원이 5타수 2안타로 분전했다.

현계원 기자

gyewon@siri.or.kr

[2019.05.03, 사진 = kt 위즈 제공]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