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축구협회

[SIRI=김민재 기자] 대한축구협회(KFA)는 경기도교육청과 경기도의회와 G-스포츠클럽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체결식은 11일(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이란과의 친선경기를 앞두고 열렸다.

이번 협약식에는 KFA 정몽규 회장, 경기도교육청 이재정 교육감, 경기도의회 송한준 의장 등이 참석했다. KFA, 경기도교육청과 경기도의회는 업무 협약을 통해 G-스포츠클럽 정착과 활성화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G-스포츠클럽은 지역사회 기반의 개방형 스포츠클럽으로 경기도교육청에서 추진하고 있는 핵심 정책이다. 학생과 주민의 스포츠 복지 실현을 위해 지역기반 공공스포츠클럽을 운영하여 학교체육과 엘리트체육, 생활체육을 연계하는 선순환 시스템이다.

KFA는 G-스포츠클럽의 외연을 확장하고 학생들의 참여를 위한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역할을 맡았다. 경기도의회는 G-스포츠클럽 정책이 제도적으로 현장에 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을 약속했다. 일단, 교육청 및 학교의 유기적 협조와 제도 개선을 위해 2019년 하반기 수원에서 G-스포츠클럽에 대한 시범사업을 펼친다. 이후에 성과 및 평가를 바탕으로 2020년 경기도 지역에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KFA는 이미 G-스포츠클럽과 같은 개방·거점형 축구클럽을 위한 제도 정비를 꾀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등록 규정을 개정해 타 학교 선수가 다른 학교 축구클럽에 가입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병역혜택을 받는 선수들의 사회봉사활동으로 G-스포츠클럽 참가 학생들을 지도하는 프로그램도 개발 중이다.

KFA 정몽규 회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선수 부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교 축구팀의 선수 수급이 용이해지고, 창단이 늘어나 G-스포츠클럽 활성화와 함께 새로운 개방·거점형 학교 모델 정착이라는 공동의 목표가 달성되기를 바란다”고 MOU 체결 취지를 밝혔다.

경기도교육청 이재정 교육감은 “G-스포츠클럽 확대로 공정·협동·도전이라는 스포츠 가치가 학생들 삶 속에 스며들 수 있도록 G-스포츠클럽 안정적 정착에 많은 관심과 지원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경기도의회 송한준 의장은 “의회는 G-스포츠클럽이 정착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검토와 제도적 지원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minjae@siri.or.kr

2019.6.11.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