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인천 = 현계원 기자] 브록 다익손의 대체 용병으로 한국 프로야구에 복귀한 헨리 소사(33, SK 와이번스)가 삼성 타선에 고전했다.

소사는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 선발 등판하여 4이닝 7 피안타(3 피홈런), 2 탈삼진, 3 볼넷, 8 실점으로 부진했다.

소사는 1회 2 실점했다. 소사는 김상수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소사는 이어지는 구자욱에게 볼넷을 허용했고, 김헌곤에게 2루타를 맞으며 1사 2, 3루의 위기에 몰렸다. 소사는 러프를 3루수 땅볼로 유도하며 위기를 넘겼지만 강민호에게 볼넷 내주며 2사 만루의 위기에 몰렸다. 소사는 0-2의 유리한 카운트에서 이학주에게 2타점 적시타를 허용했다. 소사는 박해민을 2루수 땅볼로 잡아내며 1회를 마무리했다.

1회 불안한 출발을 보인 소사는 2회에 홈런을 허용했다. 소사는 선두 타자 최영진을 볼넷으로 내보냈다. 공민규를 좌익수 뜬공으로 잡았지만 김상수에게 좌측 담장을 넘기는 홈런을 맞았다. 2점을 내준 소사는 이어지는 구자욱과 김헌곤을 삼진과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2회까지 삼성 타선에 고전한 소사는 3회에도 실점했다. 선두 타자 러프에게 좌중간 담장을 맞는 안타를 허용한 소사는 강민호에게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을 맞았다. 두 이닝 연속 홈런을 허용한 소사는 이학주, 박해민, 최영진을 범타 처리하며 3회를 마무리했다.

소사는 4회에도 홈런을 허용했다. 소사는 선두 타자 공민규에게 안타를 허용했다. 소사는 김상수와 구자욱을 중견수 뜬공과 1루수 땅볼로 잡아냈지만 김헌곤에게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 홈런을 허용했다. 소사는 이어지는 러프를 2루수 땅볼로 처리하며 4회를 마쳤다.

4회까지 85개의 공을 던지는 동안 3개의 피홈런을 허용한 소사는 5회 마운드를 채병용에게 넘겨주었다.

현계원 기자

gyewon@siri.or.kr

[2019.06.09, 사진 = SK 와이번스 제공]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