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스포츠미디어시리

[SIRI=탄천종합운동장, 김민재 기자]

대구 선수들이 버스에 갇히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버스를 둘러싼 팬들 때문이었다.

14일(일), 성남과 대구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21라운드가 열린 탄천종합운동장. 1-0 대구의 승리로 경기가 끝난 뒤 선수단은 여느 때처럼 버스에 몸을 싣고 경기장을 떠날 준비를 했다. 하지만 실외 주차장에 주차되어 있던 원정팀 대구 선수단 버스는 경기가 끝나자마자 팬들에게 둘러싸였다. 팬들은 올해 돌풍의 주역인 대구 선수들을 보기 위해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버스 주위를 둘러쌌다.

선수들이 한 명씩 버스에 탑승하는 순간 엄청난 환호와 함께 사인과 사진 요청이 쇄도했다. 이에 일부 선수들은 늘 그랬듯이 적극적으로 팬들의 요청에 응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과 믹스트존(Mixed Zone) 인터뷰까지 마치고 대구 선수단이 모두 버스에 탑승한 시간은 9시 30분경. 하지만 팬들의 열정은 식을 줄 몰랐다. 결국, 버스에 탑승한 대구 안드레 감독이 다시 일어서 팬들의 사인 요청에 일일이 화답했다.

사진=대구 FC

이에 그치지 않고 팬들의 함성은 최고 스타 조현우를 향했다. 조현우는 오늘 경기에서 눈부신 선방쇼로 자신의 존재감을 톡톡히 드러냈다. 버스 안의 조현우를 향해 팬들이 그의 이름을 연호하기 시작했다.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장면이었다. 앳된 목소리가 주를 이뤄 이름을 연호한 만큼 어린 팬 사이에서의 조현우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하지만 팬들의 소원은 이뤄지지 않았다. 경기가 끝나고도 한참 동안 경기장을 떠나지 못하자 대구 관계자들은 급해졌다. 대구로 내려가는 여정이 멀었기에 서둘러 경기장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 9시 40분경, 선수단을 태운 버스가 마침내 움직이기 시작했다. 선수단이 모두 버스에 탑승한지 10분도 더 된 시점이었다.

버스가 출발하자 여기저기서 아쉬움이 터져 나왔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팬들은 하나둘씩 손을 흔들고 “잘가요”, “수고했어요”란 말로 버스를 떠나보냈다. 대구를 넘어 전국으로 퍼진 대구 FC의 인기와 팬들의 성숙함을 동시에 볼 수 있는 장면이었다.

minjae@siri.or.kr

2019.7.15.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