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 춘천 송암, 안희성 기자] 강원FC의 김병수 감독이 경남FC와의 경기 승리 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역전승을 거두어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이날 강원은 춘천에서 열린 2019 하나원큐 K리그1 20라운드 경남FC와의 경기에서 2대1로 짜릿한 역전승을 기록했다. 특히 교체투입 된 박창준이 1골 1도움을 기록하는 등 용병술이 적중했다.

김병수 감독은 경기 총평으로 “역전승을 거두어서 기분이 좋다. 경남 수비가 견고했는데, 마지막에 두 골을 넣어서 기쁘다. 잘한 것은 발렌티노스 투입이라고 생각하며, 이광선과의 헤딩 경합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준 것이 기분 좋은 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창준에 교체투입에 대한 질문에 “FA컵에서는 실망스러웠지만 워낙 낙천적인 선수고 측면에서 속도를 낼 수 있는 박창준이 들어가서 좋은 역할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선수단 분위기에 대한 질문에 “내부적인 면에서 실질적으로 모두가 조력자가 되는 분위기가 매우 좋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김병수 감독은 실점에 대한 질문에 “아쉬운 부분은 있지만, 축구에서 중요한 것은 승리이기 때문에 승리한다면 실점에 대해서는 이익을 따질 필요가 없는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김병수 감독은 만들어가는 축구에 대한 질문에 “선수들이 진정한 자유인이었다. 포지션에 구애받지 않고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다”고 답하며 기자회견을 마쳤다.

안희성 기자(heeseong@siri.or.kr)

[2019.7.12, 사진 = 강원FC]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