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서울월드컵경기장, 김민재 기자]

전북이 서울 원정에서 승점 3점을 가져오며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20일(토), FC 서울과 전북 현대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22라운드에서 전북은 무려 4골을 터뜨리며 서울을 4-2로 제압했다. 수비수 홍정호의 멀티골과 이적생 김승대의 데뷔골 활약으로 얻은 승점 3점이었다. 반면, 지난 맞대결 패배 설욕을 다짐했던 서울은 홈에서 막판에 무너지며 쓴맛을 삼켰다.

박주영 vs 이동국…’전설매치’

두 팀은 팀의 ‘전설’들을 최전방에 배치했다. 서울의 박주영은 박동진과 투톱을 이뤘다. 고광민-고요한-오스마르-알리바예프-윤종규가 중원을 구성했다. 3백에는 황현수-김원식-이웅희가 위치했고 양한빈 골키퍼가 골문을 지켰다.

전북은 이동국이 최전방에 나섰다. 로페즈-임선영-손준호-문선민이 중원에 위치했고, 정혁이 4백 앞에서 수비진을 보호했다. 4백에는 김진수-김민혁-홍정호-이용이 나섰고, 송범근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치열했던 전반…’장군멍군’

선두 싸움을 펼치는 대결답게 전반전은 팽팽했다. 양 팀은 서로 공격 기회를 주고받았다. 전반 4분, 중원에서 전북의 압박을 이겨낸 고요한이 전방의 박동진에게 공을 연결했다. 공을 이어받은 박동진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빗나갔다. 전반 9분에는 박주영이 프리킥 상황에서 직접 돌파한 후 슈팅을 날렸지만 키퍼에 막혔다.

전북도 응수했다. 전반 14분, 로페즈의 중거리 슈팅이 키퍼에 막힌 것이 시작이었다. 전반 25분에는 이용의 패스를 받은 임선영이 감각적인 발리슛을 때렸지만 골문을 빗나갔다. 계속된 공격 속에 전북은 선제골을 만들었다. 전반 27분, 코너킥 상황에서 서울 수비 맞고 흐른 공을 김진수가 발리로 연결했다. 김진수의 슈팅은 홍정호를 맞고 굴절되었고, 그대로 골문으로 들어갔다.

불운의 골을 내준 서울은 전반 종료 직전 동점을 만들었다. 전반 43분, 알리바예프의 크로스를 박동진이 쇄도하면서 멋진 골로 연결했다. 집중력을 잃지 않고 전북 이용을 경합에서 제치고 만들어낸 동점골이었다.

VAR이 지배한 후반…전북 골골골

전북의 모라이스 감독은 하프타임에 김승대를 투입했다. 경기 전 “경기 상황에 따라 투입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한 모라이스 감독은 전반을 1-1로 마치자 김승대를 바로 투입한 것이다. 김승대가 들어온 전북은 후반 시작부터 골 기회를 잡았다. 후반 3분, 김진수의 크로스를 문선민이 쇄도하면서 헤딩으로 이어가려 했다. 그 순간, 문선민이 서울 양한빈 골키퍼와 충돌하면서 크게 넘어졌고 주심은 PK를 선언했다. 하지만 PK는 취소되었다. 주심이 VAR을 확인한 후 노PK를 선언한 것이다.

VAR로 PK를 빼앗긴 전북은 직접 골을 만들었다. 후반 13분, 정혁의 크로스를 홍정호가 강력한 헤딩으로 마무리했다. 센터백 홍정호는 올시즌 첫 골에 이어 멀티골까지 터뜨렸다. 하지만 서울도 가만있지 않았다. 2분 뒤, 이번엔 박동진이 멀티골을 터뜨린 것이다. 전북 수비진을 완전히 농락한 후 정확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집중력 저하로 무너진 서울

순식간에 2-2가 되면서 열기는 최고조에 이르렀다. 후반 20분, 전북은 송범근-문선민-손준호로 이어진 빠른 역습으로 추가골을 노렸지만 실패했다. 후반 22분에는 김진수가 직접 돌파해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골키퍼에 막혔다. 전북의 공세에 웅크렸던 서울은 단 한방으로 역전을 만들었다. 후반 28분, 고요한이 전북 진영에서 공을 빼앗은 후 곧바로 박주영에게 연결했다. 박주영은 정확한 슈팅으로 골망을 가르며 해결사의 면모를 보여줬다.

하지만 서울의 역전골은 물거품이 되었다. VAR 판독에 들어간 주심은 노골을 선언했다. 고요한이 전북 손준호의 공을 빼앗는 과정에서 고요한의 파울이 선언된 것이다. 가슴을 쓸어내린 전북은 곧바로 역전골을 만들었다. 후반 31분, 서울 수비의 실수를 놓치지 않은 로페즈가 ‘라인 브레이커’ 김승대에게 패스를 연결했다. 김승대는 문전 앞에서 침착하게 공을 밀어 넣으며 이적하자마자 전북 데뷔골을 터뜨렸다.

전북은 쐐기골까지 터뜨렸다. 후반 38분, 문선민이 키퍼까지 제치고 올린 크로스를 로페즈가 받아 넣으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오늘 승리로 승점 48점이 된 전북은 서울과의 격차를 6점으로 벌렸다.

minjae@siri.or.kr

2019.7.20.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