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탄천종합운동장, 김민재 기자]

조현우의 독일 분데스리가 이적 여부가 축구팬의 이목을 끌고 있는 가운데, 대구 안드레 감독은 조현우의 실력과 정신력에 강한 믿음을 보였다.

14일(일), 성남 FC와 대구 FC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21라운드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안드레 감독은 “선수라면 누구나 본인의 이적설에 영향을 받는다”며 운을 땠다. 그러면서도 “조현우는 경험이 많다. 자기 관리에 아주 능하다. 본인 이적설에도 경기력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자신이 갈 길은 스스로 잘 판단할 것이다. 성실하고 책임감이 강하다. 오늘도 잘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전북전에서 몸살 증세로 벤치에 앉은 조현우는 오늘 선발로 복귀했다. 이에 대해 안드레 감독은 “전북전 이후 치료를 통해 몸상태를 회복했다. 오늘 컨디션과 정신적 부분 모두 준비됐다”고 밝혔다. 저번 경기에서 직접 출전이 어렵다고 말한 조현우는 오늘 경기 출전에 대해서도 직접 감독에게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드레 감독은 “전북전 다음날 조현우가 직접 몸상태가 좋아졌다고 말했다. 워낙 경험이 많이 스스로 컨디션 조절을 잘한다”고 말했다.

minjae@siri.or.kr

2019.7.14.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