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 이승준 기자] 삼성 라이온즈(이하 삼성)이 9회말 극적인 3득점을 하면서 KIA 타이거즈(이하 KIA)를 3-2로 승리했다.

삼성은 9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IA와의 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삼성은 KIA의 게임차를 2경기로 벌렸다.

7회까지 팽팽하던 두 팀은 8회초 KIA 최형우의 투런포로 0의 정적을 깼다. 0-2로 앞서가던 KIA는 9회말 마무리 투수 문경창을 내새웠다.

9회 말, 삼성은 KIA의 바뀐투수 문경찬을 공략해 선두타자 공민규의 볼넷, 박찬도의 안타, 김상수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의 기회를 얻었다. 무사 만루에서 박해민의 중견수 앞 2타점 적시타가 터지면서 게임을 원점으로 만들었다.

역전까지 노려볼만한 삼성이 이원석의 병살타로 무사 1,2루에서 2사 3루에 바뀌었다. 하지만 삼성은 이학주가 있었다. KIA는 러프를 볼넷으로 내보낸 뒤 이학주와 승부를 걸었다. 문경찬의 5구를 받아처 3루주자 김상수가 홈을 밟으면서 3-2로 극적으로 역전승 했다.

이승준 기자 seungjun@siri.or.kr
[2019-07-09, Photo=삼성라이온즈]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