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탄천종합운동장, 김민재 기자]

대구 FC가 골키퍼 조현우의 선방쇼와 세징야의 천금같은 결승골로 6경기만에 승리를 가져왔다.

14일(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 하나원큐 K리그1 21라운드에서 대구는 성남을 1-0으로 꺾었다. 오늘 승리로 대구는 4위 강원을 승점 1점 차로 추격했다. 반면 성남은 3연패 수렁에 빠졌다.

3-5-2의 대결…조현우 선발 복귀

양 팀 모두 직전 경기 대비 5명의 선수를 교체해 라인업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 또한 양 팀 모두 3-5-2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먼저, 성남은 전종혁 골키퍼를 필두로 안영규-연제운-이창용이 3백을 구성했다. 주현우-김정현-임승겸-이재원-문상윤이 중원을, 에델과 이현일이 최전방을 담당했다.

대구는 조현우가 복귀한 가운데, 김우석-김태한-박ㅎ병현이 3백을 구성했다. 황순민-정선호-한희운-박한빈-장성원이 중원을 구성했고, 세징야와 히우두가 성남을 골문을 노렸다.

시종일관 압도한 성남…조현우의 선방쇼

전반전은 성남의 흐름이었다. 전반 7분, 에델이 중거리 슈팅으로 포문을 열었다. 대구도 지지 않았다. 전반 10분, 한희훈에서 시작한 역습이 히우두-세징야를 거쳐 다시 한희훈이 강력한 슈팅을 때렸다. 하지만 성남 전종혁 키퍼에 막혔다.

조현우의 선방쇼는 전방 중반부터 시작되었다. 전반 14분, 성남 문성윤의 크로스를 이현일이 완벽한 헤딩으로 돌려놓았다. 하지만 조현우가 펄쩍 날며 슛을 막아냈다. 전반 16분에도 조현우는 빛났다. 성남의 코너킥을 펀칭해낸 조현우는 곧바로 날아온 성남 이재원의 중거리 슛을 환상적인 선방으로 막아냈다. 조현우는 공격수와 1대1 상황에서도 선방을 보여줬다. 전반 24분, 에델이 연결해준 공을 받은 이재원이 때린 슛을 조현우가 다리로 막아냈 것이다.

성남의 공세를 조현우가 힘겹게 막아내는 가운데, 대구의 공격은 힘을 쓰지 못했다. 신입 용병 히우두는 세징야와 투톱으로 나섰지만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전반 움츠리던 대구…후반 완전히 달라진 모습

하지만 대구는 후반 시작하자마자 선제골을 터뜨렸다. 후반 2분, 황순민의 크로스를 세징야가 몸을 날리는 발리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세징야를 혼자 놔둔 성남 수비진의 실책이었다. 선제골 이후 대구는 경기를 주도했다. 후반 14분, 히우두가 성남의 뒷공간을 완벽히 침투해 1대1 기회를 만들었다. 하지만 마무리가 골문을 살짝 빗나가며 땅을 쳤다.

전반전 경기를 주도했던 성남은 후반에는 힘을 쓰지 못했다. 이렇다 할 공격도 조현우에 모두 막혔다. 후반 33분, 주현우가 회심의 프리킥을 날렸지만 또다시 조현우의 환상적인 선방에 막혔다. 바로 이어진 문지환의 슈팅도 조현우가 잡아냈다. 후반 40분 김현성의 헤딩도 조현우에 막혔다.

성남은 계속해서 대구의 골문을 열기 위해 노력했으나 대구 수비와 조현우의 선방에 막히며 동점을 만드는데 실패했다. 대구는 경기 내내 밀리는 모습이었으나 세징야의 천금골을 잘 지켜내며 승점 3점을 가져왔다.

minjae@siri.or.kr

2019.7.14.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