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현장, 청주 = 현계원 기자] NC가 한화를 상대로 투타에서 완벽하게 압도하며 완승을 거두었다.

NC 다이노스는 17일 청주 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한화 이글스에게 10-1로 승리했다.

NC는 1회부터 득점을 터뜨렸다. 1회 선두 타자 이명기가 안타로 출루했다. 이어지는 박민우의 3루수 땅볼로 이명기가 2루에서 잡혔지만 스몰린스키가 2루타를 터뜨리며 1사 2, 3루를 만들었다. 1사 2, 3루의 기회에서 박석민이 박민우와 스몰린스키를 불러들이는 2타점 적시 2루타를 터뜨렸다(2-0).

박석민의 2루타로 2점을 만든 NC는 모창민이 박석민을 불러들이는 1타점 적시타를 터뜨리며 1회에만 3점을 득점했다(3-0).

NC는 3회 홈런포를 가동했다. 3회 선두 타자 스몰린스키가 안타로 출루했고, 박석민이 김범수의 초구를 공략하여 좌측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을 터뜨렸다(5-0).

NC는 이후 4회부터 7회까지 계속해서 득점에 성공했다. NC는 4회 김찬형과 이명기의 연속 안타로 1사 1, 3루의 기회를 맞이했다. 박민우가 유격수 라인드라이브 아웃으로 물러났지만 스몰린스키가 김찬형을 불러들이는 1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6-0).

NC는 5회 2사 후 김형준의 볼넷과 김찬형의 안타, 이명기의 볼넷으로 만루의 기회를 만들었다. 2사 만루의 상황에서 박민우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NC는 1점을 더 추가했다(7-0). NC는 6회 박석민의 내야 안타와 강진성의 안타로 1사 1, 2루의 기회를 만들었다. 1, 2루의 득점 기회에서 김성욱이 2루 주자 박석민을 불러들이는 1타점 적시 2루타를 터뜨렸다(9-0).

NC는 7회 홈런으로 두자릿 수 득점을 달성했다. 7회 선두 타자 이명기가 안타와 스몰린스키의 투런 홈런으로 두자릿 수 득점을 만들었다(10-1). NC는 8회 김찬형의 볼넷과 유영준의 3루 땅볼로 2사 2루의 기회를 만들었고, 손시헌이 김찬형을 불러들이는 1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11-1).

NC는 9회에도 득점을 이어갔다. 선두 타자 노진혁의 2루타로 출루했고, 이원재가 노진혁을 불러들이는 1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12-1). 강진성이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한 가운데 김성욱이 이원재를 불러들이는 1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13-1). 김성욱의 적시타로 무사 1, 3루의 기회에서 윤수강이 2루수 병살타로 물러났지만 3루 주자 강진성이 득점에 성공했다(14-1).

타선이 21안타 14득점으로 폭발한 가운데 마운드에서 선발 구창모가 6과 1/3이닝을 1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7승을 획득했다. 구창모에 이어 올라온 홍성무가 7회 아웃 카운트 2개를, 강윤구가 8회를, 유원상이 9회를 막아내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