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충주, 김민재 기자]

세계 유일의 국제종합무예경기대회인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이 개막했다.

30일(금),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충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개회식을 시작으로 8일 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이번 대회는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WMC)와 충청북도, 충주시가 주최하고 국제경기연맹총연합회(GAISF)와 문화체육관광부, 외교부 등이 후원한다.

조직위 제공

개회식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는 축사에서 “전통 스포츠인 무예는 현대 스포츠에 밀려 빛을 보지 못했다. 하지만 충북도가 무예를 보존하고 확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세계 유일의 무예 대회인 이번 대회가 꼭 성공해 세계적 대회가 되기를 바란다. 또한, 무예를 통해 국민들이 다양한 문화와 역사를 체험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반기문 명예대회장도 축사에서 “스포츠는 가장 매력적이고 강력한 사회적 활동이자 문화이다”라며 “이번 대회를 통해 전 세계 무예 발전과 인류 평화를 실현하고 지속가능한 대회로 발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시종 조직위원장 역시 “저비용 고효율 지속 가능한 스포츠 대회로서 무예마스터십이 지구촌 축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직위 제공

한편, 이번 대회는 20개 종목에 106개국 4,109명의 선수단이 참가해 매머드급 규모로 치러진다. 특히, 지난 2016년 열렸던 1회 대회와 비교해 양적, 질적으로 규모가 커졌다. 모든 경기를 국제연맹에서 주관해 국제연맹의 공식 규정을 적용한다. 또한, 유도ㆍ크라쉬ㆍ기사 종목은 세계선수권대회로 치뤄져 세계적 선수가 대거 참가한다.

성적에 따라 랭킹포인트도 부여된다. 올림픽ㆍ세계선수권대회ㆍ그랑프리대회ㆍ아시안게임 등 중요 대회에서 부여되는 랭킹포인트가 이번 대회에서 태권도ㆍ주짓수ㆍ무에타이 등 10개 종목에서 부여된다. 특히, 태권도 자유품새 종목의 혼성 단체전 우승팀엔 2020 도쿄올림픽 시범종목 출전권이 주어진다.

minjae@siri.or.kr

2019.8.30.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