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 안수빈 기자] 기아 타이거즈(이하기아) 유민상이 선제 솔로 홈런을 날렸다.

15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기아와 SK와이번스(이하 SK)의 경기에서 5번타자로 선발 출장한 유민상이 SK 소사의 초구를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기는 선제 솔로 홈런을 날렸다.

2회 선두타자로 나온 4번 타자 최형우가 땅볼로 물러나 1회에 이어 소사의 무결점 투구가 이어지는듯 했지만 유민상은 초구를 공략해 우익수 뒤를 넘기는 홈런으로 분위기를 기아쪽으로 가져왔다.

안수빈 기자 subin@siri.or.kr
[2019-08-15, Photo=기아타이거즈]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