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전주월드컵경기장, 김민재 기자]

단 한 번이었다. 그 한 번의 실수가 엄청난 나비 효과를 불러왔다.

16일(금),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26라운드. 1위 울산과 2위 전북의 단두대 매치라는 점에서 팽팽한 경기가 예상되었다. 예상대로 전반전은 팽팽했다. 두 팀은 서로 날카로운 공격 기회를 가져가며 조심스럽게 골을 노렸다.

0-0으로 후반에 돌입한 양 팀. 후반 시작하자마자 전북이 울산을 몰아붙였다. 그리고 후반 4분, 울산이 결정적인 실수를 범했다. 전북 손준호의 강한 압박을 벗어난 울산 윤영선이 믹스에게 공을 연결했다. 하지만 패스는 믹스가 아닌 텅 빈 곳으로 흘러갔다. 전북 신형민이 이를 놓치지 않고 정확한 패스로 문전에 있는 문선민에게 연결했다.

윤영선과 강민수가 곧바로 따라가 문선민을 둘러쌌다. 하지만 여기서 두 번째 실수가 나왔다. 윤영선이 공을 걷어낸다는 것이 빗맞으며 자기 골망으로 흐른 것이다. 한순간에 일어난 실수가 골로 이어진 장면이었다.

경기 전, 전북 모라이스 감독은 집중력을 강조했다.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중요한 시기에 맞대결을 펼친다. 작은 부분에서 승부가 갈릴 수 있다. 정신력과 집중력에서 차이가 갈릴 것”이라고 경기를 예상했다. 모라이스 감독의 말처럼 작은 집중력 차이가 승패를 갈랐다. 울산 수비 실수로 선제골을 터뜨린 전북은 2분 뒤 추가골까지 기록했다.

한편, 수비 실수로 선제골을 내준 울산은 와르르 무너졌다. 선제골과 추가골을 순식간에 내줬고, 얼마 지나지 않아 페널티킥까지 내줬다. 울산 수비진은 전북의 공격 앞에서 속수무책이었다. 울산 김도훈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작은 실수가 있었다.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하지만 이를 극복하지를 못했다”며 패인을 꼽았다.

전북과 울산의 맞대결은 ‘후반 4분’ 일어난 실수 하나로 모든게 끝났다.

minjae@siri.or.kr

2019.8.16.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