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 안수빈 기자] 기아 타이거즈(이하기아) 선발투수 임기영이 4이닝 3삼진 4볼넷 6피안타(1홈런) 5실점을 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15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기아와 SK와이번스(이하 SK)의 경기에서 선발투수로 나온 기아 임기영이 시즌 2패째 위기를 맞고있다.

기아는 2회말 유민상의 선제 솔로 홈런으로 선취점을 올려 기세를 잡는듯 했지만 곧바로 3회초 김성현을 볼넷으로 내보내고 노수광에게 2점 홈런을 맞아 역전을 허용했다.

임기영은 4회초를 쉽게 끝내지 못했다. 이재원과 김강민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안정감을 찾는 듯 했지만 2사 후 최항에게 볼넷을 내준 뒤 4타자 연속 안타를 맞으며 3실점을 허용해 아쉬움을 남긴 채 이민우에게 마운드를 넘기고 교체되었다.

4회말 최형우와 안치홍의 볼넷으로 2사 1,2루의 기회를 잡은 기아는 이창진의 2루타로 추격을 시작하는듯 했지만 SK의 중계플레이에 잡혀 1점만을 올리며 아쉬움을 남겼다.

안수빈 기자 subin@siri.or.kr
[2019-08-15, Photo=기아타이거즈]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