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t 위즈

[SIRI=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 김민재 기자]

kt가 5위 NC 다이노스의 턱 밑까지 쫓아갔다.

18일(일), 광주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 kt 위즈의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에서 kt가 KIA를 2-1로 꺾었다. 어제에 이어 오늘도 KIA전을 승리로 장식한 kt는 파죽지세 4연승 달렸다. 반면, KIA는 홈에서 이틀 연속 한 점차 패배로 5강 싸움에서 한걸음 멀어졌다.

팽팽한 투수전? KIA 김기훈, 개인 최다 7볼넷 허용

선취점의 주인공은 kt였다. 1회, 2번 타자 오태곤이 안타로 출루했고 강백호가 볼넷을 얻어내 1, 2루라 되었다. 2사에서 로하스가 우중간을 가르는 1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 박경수가 다시 볼넷으로 주자는 만루가 되었고, 황재균까지 볼넷을 얻어내 밀어내기로 한 점을 추가했다.

KIA는 3회 점수를 만회했다. 선두 타자 최원준이 2루타를 치며 찾아온 득점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박찬호와 터커가 잇따라 아웃을 당했지만, 4번 타자 최형우가 안타를 쳐 최원준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이외에는 양 팀 타선이 상대 선발에 꽁꽁 막히며 경기가 투수전 양상으로 흘러갔다. KIA 선발 김기훈은 4이닝 동안 3피안타 2탈삼진 2자책점으로 호투했다. 하지만 볼넷을 7개나 내준 것이 흠이었다. 1회부터 2개의 볼넷을 내줘 2실점 한 김기훈은 오늘 개인 최다인 7볼넷을 허용했다.

kt 알칸타라도 10승 투수답게 호투했다. 6.2이닝 동안 6피안타 6탈삼진 1자책점을 기록하며 KIA 타선을 잠재웠다. 2, 4, 6회에는 삼자 범퇴로 이닝을 마쳤다. 알칸타라는 7회 말 2아웃까지 잡고 주권과 교체되었다.

경기 막판 기회 못살린 KIA

KIA는 7회에 찾아온 기회를 살리지 못한게 아쉬웠다. 선두 타자 이창진이 내야 안타로 출루했다. 박흥식 대행은 김주찬 대타 카드를 꺼냈다. 김주찬은 초구를 노려 좋은 타구를 날렸다. 하지만 타구가 kt 2루수 박경수의 글러브에 그대로 빨려 들어갔다. 뒤이어 김선빈은 9구 승부 끝에 뜬공으로 물러났다. 결국, KIA는 선두 타자 출루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9회 말, 선두 타자로 나온 안치홍이 다시 안타를 쳐 출루했다. 하지만 풀카운트 승부 끝에 다음 타자 이창진이 삼진으로 물러났다. 그 다음 타석 때는 1루 대주자 오정환이 도루에 실패해 주자마저 사라졌다. 하지만 김민식이 볼넷, 김선빈이 안타를 쳐 1, 2루를 만들었다. 오정환의 도루 실패가 더욱 아쉬운 KIA였다. 결국, KIA 최원준이 주자를 홈으로 불러 들이지 못하며 석패했다.

minjae@siri.or.kr

2019.8.17.

사진=kt 위즈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