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창원NC파크, 최한얼 기자]

역시 두산의 천적 루친스키였다.

NC 다이노스는 20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3대2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NC는 두산과의 상대 전적에서 6승7패를 기록하며 절대 강자는 없음을 증명했다. 반면 최근 3연승을 달린 두산은 연승 이어가기에 실패했다.

양 팀의 경기는 팽팽한 투수전이 펼쳐졌다. NC의 선발투수인 드류 루친스키는 두산 타선을 상대로 짠물 투구를 했고, 두산 선발 이용찬도 위기를 최대한 막아내면서 살얼음판 승부가 이어졌다. 두산이 1회초 2사에 최주환이 내야안타로 출루했지만 김재환이 범타로 물러나며 첫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NC도 첫번째 기회는 놓쳤다. 1회말 2사 만루에서 이원재가 좌익수 뜬공으로 아웃되면서 득점 없이 1회말을 끝냈다.

이후, 2회말 NC가 선취점을 만들었다. 선두타자 모창민의 2루타와 스몰린스키의 내야안타로 무사 1,2루 상황에서 희생번트로 주자 2명이 모두 득점권에 진루했다. 이어 김태진의 타구가 1루수 앞 내야 안타가 되면서 3루에있던 모창민이 홈을 밟아 NC가 1-0으로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계속해서 루친스키가 무실점 호투를 펼치는 가운데, NC는 5회말 김찬형의 안타와 김태진의 번트로 1사 2루. 앞선 타석 병살타를 쳤던 이명기가 이번에는 좌전 적시타로 만회에 성공했다. NC는 2-0으로 한 점 더 달아났다.

6회말에는 결정적인 홈런이 터졌다. 제이크 스몰린스키가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두산 선발 이용찬을 상대로 솔로 홈런을 쳤다. 스몰린스키는 2B 유리한 카운트에서 이용찬의 직구를 쳐내며, 좌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으로 연결시켰다. 자신의 시즌 4호 홈런이 달아나는 점수가 됐다.

NC가 3-0으로 앞서는 가운데, 두산도 포기하지 않았다. 7회초 2아웃 주자 없는 상황에서 박세혁은 루친스키를 상대로 2B에서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때려냈다. 그리고 두산은 9회초에도 마지막 반격을 했다. 2아웃에 최주환이 우전 솔로 홈런을 터뜨리며 1점 차까지 추격했지만 거기까지였다. 루친스키가 김재환에게 헛스윙 삼진으로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잡아내며 개인 첫 KBO리그 완투 경기를 승리로 만들었다.

harry2753@siri.or.kr

2019.8.20.

[사진=KBO, 최한얼 기자]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