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 김민재 기자]

KIA 타이거즈의 윌랜드가 돌아왔다.

17일(토),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에서 kt 위즈와 맞대결한 KIA는 10회 통한의 역전을 내줘 4-3으로 패했다. 8회 초 2아웃에서 아웃 카운트 하나를 더 잡지 못하고 동점을 허용한 것이 뼈아팠다.

하지만 KIA 선발 윌랜드는 눈부신 호투를 펼쳤다. 6.1이닝 동안 6피안타(1피홈런) 7탈삼진으로 2점밖에 내주지 않았다. 특히, 위기마다 연속 삼진을 잡아내며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보여줬다. 윌랜드의 삼진 퍼레이드는 1회부터 시작했다. 1회 초, 2사 3루에서 kt 4번 타자 유한준을 삼진으로 잡아냈다. 2회에도 탈삼진으로 위기를 탈출했다. 2사 만루에서 kt 김민혁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윌랜드는 3회 유한준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하지만 4회부터 다시 호투를 이어갔다. 4회와 5회에 kt 타선을 삼자 범퇴로 돌려세웠다. 특히, 5회에는 탈삼진 2개를 추가했다. 6회 1점을 더 내준 윌랜드는 7회 1사까지 투구수 101개 7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다. 윌랜드는 시즌 8승 조건을 갖춘 채 하준영에게 마운드를 내줬다.

하지만 KIA 불펜은 윌랜드의 8승을 날려버렸다. 8회, 세 번째 투수로 나온 전상현이 마지막 아웃 카운트 하나를 잡지 못하고 동점을 허용한 것이다. KIA 불펜은 연장 10회에 kt에 결국 역전까지 허용했다.

승리는 날아갔지만 윌랜드의 호투는 분명 눈부셨다. 지난 6일(화), LG 트윈스와 맞대결에서 윌랜드는 2이닝 동안 무려 9실점 하며 최악의 하루를 보냈다. 하지만 지난 11일(일) 삼성 라이온즈전에 이어 오늘도 호투하며 다시 안정세에 접어들었다.

minjae@siri.or.kr

2019.8.17.

사진=기아 타이거즈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