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 최한얼 기자] 천안시청 축구단이 30일 대한축구협회에 내년부터 새롭게 출범하는 3부리그 참가신청서를 제출했다.

천안시청은 지난 8월 29일 이사회를 통해 통합 3부리그 참가를 결정했고 이후 참가서류 등을 준비하면서 참가신청을 준비해 왔다. NFC 유치로 2022년 K리그 참가를 준비하고 있는 천안은 3부리그의 클럽 라이센스 규정이 프로구단 전환을 준비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업리그인 내셔널리그와 아마추어리그인 K3리그가 통합을 앞두고 있다. 내년 3,4부리그의 출범으로 그간 교류가 적었던 K3리그 팀들과의 교류가 가능해진다. 통합된 3,4부 리그는 현재 내셔널리그 8팀과 K3리그 20팀 그리고 새롭게 창단을 희망하는 팀을 대상으로 출범을 준비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는 올해까지 ‘성인리그 디비전’이라는 목표로 하부리그 격인 K5-K6-K7리그를 창설했다. 내년부터 3,4부 리그까지 출범한다면 디비전의 완성에 한 발 더 다가가게 된다. 이는, 프로리그와 아마추어리그의 가교역할을 수행해 성인리그 디비전의 튼튼한 허리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3부리그 참가신청을 마친 천안시청의 신희욱 대리는 “재단법인으로 창단했기 때문에 이번 통합 3부리그의 참가신청에 별다른 어려움은 없었다. 실업리그 소속으로서 12년간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디비전 체계라는 새로운 도전 앞에 천안을 대표하는 구단의 커리어를 계속 지켜나가고 싶다.”라고 전했다.

천안시청은 ‘통합 3부리그’라는 새로운 도약을 통해 자생력을 갖춘 구단으로 나아갈 것으로 기대된다.

최한얼 기자 (harry2753@siri.or.kr)
[2019.09.30, 천안시청]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