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19 순천·MG새마을금고컵(KOVO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결승전에서 현대건설은 KGC인삼공사를 세트스코어 3-2(25-18 25-18 20-25 23-25 18-16)로 꺾고 5년만에 정상에 올랐다.
먼저 두세트를 가져 온 현대건설은 3,4세트를 내주며 흔들렸지만, 마지막 5세트 듀스에서 기적적으로 역전에 성공하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이로써 현대건설은 지난 2006년, 2014년에 이어 통산 3번째 컵대회 정상을 차지했다.
승리 일등공신은 이적생 고예림이었다 고예림은 26득점에 공격성공률 40.35%를 기록하며 팀 주공격수 역할을 책임지어 MVP로 선정되었다.
대회 수훈선수를 뽑는 MIP에는 준우승에 그쳤지만 결승전에서 맹활약한 KGC 인삼공사의 디우프 선수가 차지했다.
안수빈 기자 (ansubin99@siri.or.kr)
[2019-09-28, Photo=현대건설 홈페이지]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