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에른 뮌헨은 지난 2일(한국시각) 프랑크푸르트 코메르츠방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 시즌 분데스리가 10라운드 경기에서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에 충격적인 대패를 당했다. 5-1 패로 인해 뮌헨은 1위 추격에 실패하고 4위로 추락했다. 이런 와중에 선두인 보루시아 묀헨글라트바흐는 바이어 레버쿠젠 원정에서 2-1로 승리해 뮌헨과의 승점차를 4점으로 늘렸다.

뮌헨은 쥘레와 에르난데스의 부상으로 인해 이미 수비진에 대한 걱정이 많았다. 그리고 경기 전 예상처럼 수비진이 뮌헨의 발목을 잡았다. 전반 9분에 제롬 보아텡이 프랑크푸르트 공격수 곤살로 파시엔시아와 경합 과정에서 파울을 범했다. 주심 마르쿠스 슈미트는 당초 PK를 찍으며 보아텡에게 경고를 선언했으나 비디오판독(VAR)의 결과로 프리킥으로 정정되는 동시에 결정적인 찬스를 반칙으로 막은 보아텡에게 퇴장을 줬다.

 이 때문에 원래 수비형 미디필더로 나선 키미히가 자리를 오른쪽 풀백으로 이동하면서 파바르가 보아텡의 빈 자리를 지키게 됐다. 그러나 결국 뮌헨의 수비가 무너졌다. 코스티치가 전반 25분에 선제골을 터뜨리고 9분 후에 소우가 발리 슈팅을 성공시켜 프랑크푸르트가 2-0으로 앞섰다.

2골을 허용한 뒤에는 뮌헨이 공격력을 뽐내기 시작했다. 전반 35분에 나브리가 득점 기회를 놓쳤으나 전반37분에 득정 선두인 레반도프스키가 힌테레거와 아브라함을 뚫고 리그 14호골을 넣었다. 그러나 프랑크푸르트의 아브라함은 후반 시작 4분 만에 다 코스타의 크로스를 성공시켜 득점차가 다시 2점으로 늘었다. 뮌헨은 포기하지 않고 몇 차례의 골 찬스를 창출했으나 힌테레거가 후반 16분에 결정적인 헤딩골을 터뜨렸다. 이후에 프랑크푸르트는 안정적인 경기를 이끌며 후반 35분에 교체 투입된 실바의 패스를 파시엔시아가 마무리했다. 이로서 최종 스코어는 5-1이었다.

프랑크푸르트는 분데스리가에서 9년 만에 뮌헨 상대로 승리에 성공하며(3무13패) 4위로 올라갔다. 뮌헨은 승점 18점에 머물며 4위로 추락했다. 부진으로 인해 코바치 감독에 대한 비판의 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뮌헨은 경기 다음 날로 예정된 공개 훈련을 취소하며 코바치 해임에 대한 억측이 난무하다.

프랑크푸르트는 8일(한국시각)에 리에주 원정에서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경기를 치를 예정이며 뮌헨은 7일(한국시각)에 열릴 올림피아코스와의 챔피언스리그 경기를 준비한다.

David Koelzer 기자

[사진 =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공식 홈페이지]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