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이 삼성화재와의 올 시즌 첫 클래식매치에서 대역전승을 만들어냈다.

1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시즌 V리그 남자부 1라운드 홈경기에서 현대캐피탈은 3-2(23-25 22-25 25-23 26-24 15-10)로 승리했다.

삼성화재에게 처음 1~2세트를 모두 내주고도 3~5세트를 내리 따내며 클래식매치다운 재미를 선사했다.

문성민이 27점을 터트렸고, 전광인이 개인 2호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하며 24점으로 활약했다. 최민호도 14점을 선사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현대캐피탈이 역전 승을 만들 수 있었던 이유는 압도적인 블로킹에 있었다. 역대 한경기 최다 블로킹 개수(24개)에 1개 부족한 총 23개의 블로킹을 잡아내며 삼성화재를 압도했다.

양팀 모두 외국인 선수 없이 경기가 진행된 가운데 현대캐피탈은 신영석, 이시우, 이원중 등 여러 선수를 교체 투입하며 위기를 극복하고 경기의 분위기를 바꾸는데에 성공했다.

삼성화재는 과감한 신인 기용으로 경기를 가져오지는 못했지만 미래의 희망을 키웠다. 남자 신인 배구 선수들이 등록하는 첫날부터 올해 신인 정성규를 투입했고, 존재감을 드러내기에 충분했다. 2~4세트에는 자신의 자리를 끝까지 지켰다. 이외에도 신인 김동영, 신장호가 원포인트 서버로 나서 득점까지 올리며 팀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현대캐피탈은 이날 승리로 시즌 2승째를 만들었고, 승점 5점을 기록하며 한국전력(4점)을 따돌리고  최하위에서 탈출했다.  

안수빈 기자 (ansubin99@siri.or.kr)

[2019-11-01, Photo=KOVO 홈페이지]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