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이후 FBI가 2년간의 조사로부터 체포와 기소를 공표했을 때 이후로, 대학 농구의 변화에 대한 옹호자들과 비평가들은 절규를 금치 못하고 있다. 도청장치들과 법정증언들에 의해서 일반 스포츠들 뿐 아니라 대학농구의 이면이 노출되었고 그것은 대부분의 코치들이 그들의 직업을 지키고 그들의 프로그램을 보호하도록 만들었다.

2년이 지난 지금, 대학 농구는 빠르게 변하는 중이다.

혐의를 의심받아온Kansas 와 North Carolina 주를 포함한, 스포츠의 몇몇 대표 프로그램들은 NCAA의 압박조사아래 유지되고 있다. 하지만 게임은 인내의 길을 찾았다.

“오랜 세월동안, 대학 농구는 바뀔 수 없는 것이었다. 그것은 하나도 변한 바가 없다.”라고 8시즌을 관리 부분에서 일하는 NCAA의 수석 부사장인 Dan gavitt이 말했다. 그리고 이제는 갑자기 그것을 이루는 모든 것이 바뀌고, 농구조차 바뀌기를 요한다. 난 여전히 그 뼈대는 괜찮다고 생각한다. 관객의 수는 아직 여전하다. 여러분은 더 다양한 TV파트너와 더 많은 창구를 찾아야 한다. 성과는 오를 것이고 농구는 여전히 매력적이다.”

대학농구는 지금과 현저히 다르게 보이는 방향으로 진화하는 중이다. 그러한 변화들은 이번 시즌에 많이 시행될 것이고, 20-21 시즌에는 대폭 늘 것이다.

위원회는 이번 시즌의 시작에 새로운 전략을 시도할 것이다. 가장 주목할 점은 ACC가 15학교중 14개의 게임에 대한 회의를 열었다는 것이다. 위원회는 연방 수비 챔피언인 Virginia가 ACC게임 시즌 시작을 Syracuse에서 하는 것은  그들에게 부담을 줄 것이라고 예상했다.

비슷하게, 올해 Champions Classic은 처음으로 전 시즌 AP와 코치들의 투표에 따라서 일치하는 4팀에 의해 열릴 것이다. 처음으로, Michigan과 Kentucky가, 또 Kansas와 Duke가 더블 헤더로 Madison Square Garden에서 11월 5일에 할 것이다.

3점슛 라인이 국제 규격인 22피트에서 1.75인치 더 멀어지는 것은 더 나은 공간과 움직임의 기회를 만들어 낸다고 예상된다.

사이드라인에 대해서는 NCAA는 스포츠에 새로운 기술을 도입할 많은 방안을 모색 중이다. 태블릿 컴퓨터 같은 것들이 얼마 안가 화이트 보드를 대체할 것이다.

실시간 통계는 이번 시즌에 시험적으로 벤치에 허용될 것이고, 코치들이 경기동안 게임 영상에 대해 접근할 수 있는 것 같은 더 많은 혁신이 잠재적으로 도입될 것이다.

그것들은 단지 경기장 내에서의 변화일 뿐이다. NCAA는 다음 여름 일정과 주최될 경기에도 지속적으로 도입할 것이다.)

변화는 미디어 분야에도 적용할 것이다. 미디어 분야에선 이번 시즌 더 많은 경기를 생중계될 것이다.

참고

https://bit.ly/34N5VhH

박다원기자 (dawon@siri.or.kr)

[2019.11.07]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