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 최유빈 기자] 19세 이하 여자축구 국가대표팀이 일본과의 예선전에서 0-2로 완패했다.

허정재 감독의 U-19 한국 여자축구 국가대표팀은 10월 31일 태국 촌부리에서 2019 아시아축구연맹 U-19 챔피언십 B조 2차전에서 일본과의 맞대결을 펼쳤다.

1차전에서 중국을 상대로 1-0승리를 거둔 한국 여자축구팀의 기쁨은 그리 오래가지 못 했다. 앞서 2연승을 거둔 일본에게 패배하여 조 2위로 내려갔다.

한국은 일본과의 경기 전반전 15분 간노 오토(니혼테레비)에 선제골을 내주었다. 이후로도 일본은 계속해서 공격을 퍼부었고, 일본의 코너킥 상황에서 상대 선수의 헤딩슛이 골대를 강타하는 등 위기의 순간들이 여럿 이어졌다. 후반전에는 한국이 경기의 흐름을 주도하는 듯 하였으나, 결국 골을 만들어내지 못하고 후반 39분 야마모토 유즈키(니혼테레비)가 쐐기골을 넣으며 경기는 종료되었다.

허정재 감독은 “큰 경기 경험이 많지 않아 선수들이 긴장한 것 같다. 반드시 4강에 간다는 생각으로 남은 경기에 나서겠다.”고 말하여 3일에 있을 미얀마 전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이번 대회는 예선에서 각 조 1,2위 까지만 4강 토너먼트 경기에 진출할 수 있기 때문에 과연 한국 국가대표팀이 미얀마를 꺾고 본선에 진출할 수 있을 지 관심이 집중된다.

최유빈 기자 (ybyb05@siri.or.kr)

   [2019-11-01, 사진= 대한축구협회]

댓글달기: 스포츠 산업에 대한 혜안을 나눠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