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5일 UEFA는 “클럽재정관리위원회(CFCB)가 맨체스터 시티의 UEFA 클럽 라이센싱 및 재정적 페어플레이 규정(FFP)를 심각하게 위한 것을 밝혀냈다.”고 발표했다.

UEFA는 맨체스터 시티에 벌금 3000만 유로와 2020-2021시즌, 2021-2022시즌의 UEFA 주관의 모든 대회에 불허할 것을 선언했다. 여기에는 꿈의 무대라고 불리는 챔피언스리그도 포함되는데, 10억 유로의 축구 구단 중 최고 가치를 뽐내는 훌륭한 선수들과 훌륭한 감독을 품고 있는 맨체스터 시티의 입장에서는 통탄의 아쉬움을 금치 못할 것이다.

FFP는 구단의 지출이 수익의 일정 비율을 초과하면 안 된다는 규정이다. 맨시티는 보다 많은 돈을 쓰기 위해 2012년부터 2016년까지 후원 수익 부풀리기를 시도한 것이 이번 조사에서 적발됐다고 한다.

팀의 이러한 구조적인 상황에 감독과 선수들의 행방이 화제가 되고 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구단이 자신이 해고하지 않는 이상 자신은 팀을 지킬 것을 약속했다. 하지만 몇몇 주축이 되는 선수들은 이적 가능성이 불거지고 있는 상황이니 지켜봐야할 것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