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www-flickr-comphotosfragilebreath33416329        twitter-312464_640

트위터는 NFL과 패키지로 맺은 10개의 게임 중 첫 번째 게임을 목요일 밤에 생중계 했다. 이 중계는 업계 경영진과 대부분의 팬에게 성공적인 반응을 얻었다.

NFL에 따르면, 지난해 야후가 런던에서 재슨빌 재규어와 빌의 경기를 스트리밍했을 때와 비슷한 230 만명이 버팔로 빌스와 뉴욕 제츠의 경기와 경기 전 쇼를 보았다.

본 게임은 210만명이 트위터로 시청하였고 평균 분 시청자는 243000명, 각 시청자는 평균적으로 22분 중계를 보았다.

평균 분 시청자는 게임 중 분당 시청자의 평균 숫자에 의해 결정된다.

텔레비전 채널인 CBS와 NFL 네트워크를 통해서는 평균15400000 시청자가 게임을 보았다.

최근에는  2016 년 2 분기 실적 전화 회담에서 트위터의 최고 재무 책임자 (CFO), 앤서니 노토는 회사가 잠재적으로 10 월에 세 게임, 11 월에 한 게임, 12월 4게임을 생중계하면서 수익의 증가가 있을 것이라고 보았다. 실제로 금요일에 트위터의 주식은 라이브 스트리밍 후에 4퍼센트 가량 증가했다.

다음 트위터 라이브 스트리밍은 9 월 22 일 뉴 잉글랜드 패트리오츠와 휴스턴 텍사스의 경기이다.

 

예유민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