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웨어 ©나이키 제공
top

[SIRI|박소영 기자] 스포츠와 여가의 경계를 허문 ‘애슬레저(Athleisure)’ 트렌드 확산으로 최근 수년간 미국 스포츠웨어 시장이 급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뉴욕무역관이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의 자료를 인용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 스포츠웨어 시장의 매출 규모는 971억4430달러로 2010년 대비 무려 40% 증가했다. 또한 2010~2015년 연평균 성장률 7%를 기록했다. 그리고 지난해 스포츠의류 시장 규모는 674억3240만 달러, 스포츠신발 시장 규모는 297억1200만 달러로 2010~2015년 사이 각각 6.6%와 7.8%의 연평균 성장률을 보였다.

운동할 때 뿐만 아니라 일상에서도 패션 아이템으로 착용 가능한 애슬레저 웨어의 인기 원인으로 ‘애슬레저는 트렌드가 아닌 건강한 라이프 스타일의 지향을 반영했기 때문’이라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애슬레저 웨어는 특히 여성을 중심으로 뚜렷한 소비 경향을 보이는데 이는 요가나 필라테스, 야외 레저활동은 물론 출근 시에도 활용할 수 있는 애슬레저 웨어가 건강하고 패셔너블한 여성의 상징으로 인식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이같은 소비자의 인식 변화를 인지한 수많은 글로벌 패션 브랜드가 애슬레저 웨어 시장에 뛰어들어 신규 라인 확장을 지속하고 있는데 과거 청바지가 장소·계절을 막론하고 모든 상황에서 활용 가능한 아이템으로 부상했듯 애슬레저웨어도 같은 맥락이라고 보고서는 풀이했다.

또한 보고서는 관련 시장의 지속 성장이 전망됨에 따라 향후 2016~2020년 스포츠웨어 시장 규모는 4.4%의 연평균 성장률을 기록해 오는 2020년에는 1207억454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이같은 성장 전망에도 불구하고 최근 시장 상황이 이미 포화상태에 접어든 만큼 신소재 개발과 트렌드 변화에 신속히 적응한 디자인 개발 등을 통해 소비자에게 차별화된 기능을 갖춘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는 노력이 요구된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