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자국축구 변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북한은 새로운 축구 리그를 출범하고, 국제 클럽 대항전에 자국 클럽을 파견할 전망이다.

아시아축구연맹(이하 AFC)은 24일(한국시간) “지난주 북한 평양에서 AFC컵 대회 출전 자격과 관련한 클럽 자격을 놓고 워크숍을 열었다”라고 전했다. AFC는 북한 내의 44개의 구단 단장들이 참가한 워크숍에서 AFC컵 대회 출전 자격에 관해 설명했다.

AFC컵은 매년 개최되는 아시아 클럽 축구대회로 AFC챔피언스리그와는 달리 AFC 소속으로 주로 축구 저변이 확대되지 않은 국가의 클럽이 참가하는 대회다. 그 전까지 북한은 월드컵을 포함한 국가 대항 축구 국제대회에는 대표팀만 파견했다. 그러나 최근 북한 내부에서 축구 등 스포츠에 관한 정책이 바뀌었고, AFC컵 등 국제 축구 클럽 대회 출전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북한은 AFC컵 참가를 위해 AFC에 워크숍을 지원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AFC는 “AFC컵에 참가하려면 2개 유스팀을 보유해야 하고 팀 닥터, 물리치료사, 소속 선수들의 정식 계약서가 필요하다고 북한 측에 설명했다”라고 밝혔다.

북한은 AFC컵 참가에 앞서 내년까지 새로운 프로리그를 설립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프로리그는 3개의 디비전으로 나뉘는 것으로 각 클럽의 기량을 끌어올려 국제대회 출전에 필요한 부분을 메운다는 계획이다.

 

강지민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