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oy hirsch
top

뉴욕 메츠 산하의 싱글 A마이너리그 구단인 세인트 루시 메츠(이하 메츠)의 유격수 루이스 기요르메(이하 기요르메)가 더그아웃에서 보여준 수비가 미국 야구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는 2013년 데뷔 후 메이저리그에 올라온 적 없는 유망주이지만 지난 2일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시범경기에서 팬들에게 제대로 이름을 알렸다. 2회 초 원아웃 상황에서 마이애미 말린스의 내야수 아데이니 헤체베리아(이하 헤체베리아)가 타석에 들어섰다. 당시 뉴욕 메츠의 투수였던 로버트 게셀만의 초구에 헤체베리아가 배트를 휘둘렀다. 공은 포수의 미트로 들어갔고, 배트는 헤체베리아의 손에서 떨어져 나가며 메츠의 더그아웃을 향해 날아갔다.



이때 기요르메의 놀라운 수비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더그아웃에 있던 다른 선수들은 날아오는 배트를 피했지만 그는 서 있던 그 자리에서 손을 뻗어 배트를 잡아버렸다.

기요르메가 덤덤한 모습으로 배트를 잡는 모습이 포착되고 각종 매체가 기요르메를 주목했다. 이 상황에 대해서 기요르메는 오히려 덤덤하게 “별다른 생각 없이 그냥 잡았을 뿐이다.”라고 말하며 상황 설명을 했다.

이날 기요르메의 플레이는 많은 야구팬에게 ‘오늘의 수비’로 평가받으며 몇몇 팬들은 그를 뉴욕 메츠의 빅리그 라인업에 올려야 한다며 그에게 아낌 없는 칭찬을 했다.

강지민 기자

wlalscjstk@siri.or.kr
[2017-03-07, 사진, 동영상= Luis Guillormeⓒtroy hirsch]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