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인구 감소로 인해 ‘인구 절벽’이 눈앞에 다가온 현 시국에서 모든 프로 스포츠가 잠재적인 위협을 떠안고 있다. 특히 배구계는 미래 자원 수급에 큰 어려움을 느끼고 있다.

한국배구연맹(이하 KOVO)은 26일 2017 KOVO 통합 워크숍을 개최했다. 남녀 13개 구단 감독 및 프런트, 심판, 언론사 등 다양한 분야의 관계자들이 모여 한국 프로배구의 미래를 위한 심도 있는 토의를 진행했다. 가장 뜨거운 감자는 ‘연고지 육성학교 운영방안’이었다.

논의된 내용 가운데 핵심은 초등학교 배구 지원이다. 가뜩이나 작은 유소년 풀에서 ‘신장’이라는 신체적 특징이 큰 부분을 차지하는 배구는 유소년들이 쉽게 발을 들이기 어려운 종목이다. 배구는 점점 줄어들고 있는 초등학교 선수들 때문에 더 큰 위기의식을 느낀다. 올해 초등학교 배구팀은 남자부 40개, 여자부 27개다. 배구는 최소 한 팀에 14명은 돼야 자체 연습경기를 치를 수 있다. 그런데 남자부와 여자부 모두 팀당 평균 10명이 안 된다. 이마저도 감소 추세로 V리그를 이끌어갈 ‘씨앗’자체가 줄어들고 있는 현실이다.



이에 KOVO는 2013년부터 KOVO컵 유소년 배구대회를 열어 지난해 12월까지 모두 9차례 대회를 치러왔다. 구단 역시 연고지 초등학교에 용품 제공, 창단 준비금 지원, 현역 선수의 레슨 등 단발성 사업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는 판단에 KOVO는 아예 13개 프로구단(남자부 7개, 여자부 6개)이 연고지에서 최소 1개씩 연고지 초등학교를 맡아 지원 육성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구단들이 미래 배구 자원 육성에 저변을 갖추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달라는 의견이다.

구단 관계자들은 한국 프로배구 근간의 지탱을 위한 유소년 자원 육성의 필요성에는 크게 공감하지만 현실적인 벽이 존재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육성학교의 실 효과를 가장 문제로 꼽았다. 모기업 지원으로 운영하는 배구단 특성상 연고지 초등학교 유소년 육성이 쉽지 않고, 연고지에서 키워낸다고 해도 다른 지역, 다른 팀으로 쉽게 육성 자원이 유출될 수 있다는 것이다.

결국 한국배구연맹과 구단들의 의견 차이에 의해 연고지 초등학교 배구팀 지원 사업은 표류하게 됐다. 갈수록 심각해지는 한국 배구의 미래는 KOVO와 구단들이 머리를 맞대고 함께 해결해야 할 숙제다.

송준우 기자
song9811@siri.or.kr
[2017년 4월 30일, 사진 = 한국배구연맹 홈페이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