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 황주희 기자] 전북현대가 대구FC와의 경기에서 승리하며 3연승을 기록했다.

24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전북과 대구의 경기에서 전북이 2-0 승리를 거두었다. 전북은 조규성을 최전방에 앞세워 무릴로, 쿠니모토, 이승기, 한교원을 뒤에 배치하며 4-1-4-1 전술을 내세웠다. 주도권을 먼저 잡은 전북은 라인을 끌어올려 계속해서 대구의 수비를 무너트리는 공격을 퍼부었다. 하지만 계속되는 전북의 공격에도 최종 슈팅까지 이어지지 않으며 아쉬움을 가져갔다.

전북의 공격은 후반전이 돼서야 성공하기 시작했다. 후반 2분, 이승기의 패스를 받은 무릴로가 왼발 슛으로 대구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한교원을 빼내고 김보경을 투입하며 라인에 변화를 주었다. 주도권을 잡고 공격을 이어가던 전북은 후반 24분 왼쪽 측면에서 김진수가 올려준 크로스를 쿠니모토가 헤딩 슛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에게 막혔다. 하지만 골키퍼에게 막힌 세컨드 볼을 조규성이 골로 연결하며 2-0으로 승리했다.

대구는 공격의 핵심을 담당하는 세징야가 사타구니 근육통으로 인해 출장하지 못했다. 세징야 빠진 대구는 김대원, 에드가, 고재현을 내세워 3-4-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하지만 경기 내내 전북에게 주도권을 빼앗겼고 전후반을 합쳐 슈팅이 1개에 그쳤다. 설상가상으로 후반 41분 김선민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며 쉽지 않은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울산문수구장에서 열린 울산과 부산의 맞대결은 1-1로 마무리되었으며 주니오는 개막 이후 시즌 5호골을 쏘아 올리며 3경기 연속 골을 기록했다.

황주희 기자 (juhee_h10@siri.or.kr)

[20.05.24 사진 = 전북현대 공식 인스타그램 캡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