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SIRI=장재원 기자] 한화생명이 4강 풀리그에서 3승을 거두며 지난 시즌에 이어 연속으로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지난 16일 서울 넥슨 아레나에서 진행된 2020 SKT JUMP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 4강 6경기에서 한화생명이 에이스 결정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2:1로 승리했다.

1세트 스피드전은 치열한 양상으로 경기가 진행됐다. 1트랙 초반, 이재혁이 1위를 수성하며 락스가 상위권을 차지했다. 2랩 이재혁이 중요한 순간에서 문호준의 몸싸움을 이겨내며 이재혁과 김응태가 원투를 달성하며 첫 번째 트랙을 가져갔다.



2트랙은 1랩 중반부터 한화생명 선수들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미들에서 최영훈의 블로킹으로 상위권을 더욱 견고히 지켜내며 트랙을 승리로 이끌었다.

3트랙에서는 박도현이 과감한 라인으로 한화생명이 유리한 경기 상황을 가져갔다. 하지만 2랩 중반 이재혁이 순간적인 가속으로 1위를 역전하며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며 승리했다.

4트랙에서 송용준의 초반 사고로 8위에 쳐지며 락스에 불리한 상황 속에서 경기가 이어졌다. 2랩 초반 락스 선수들이 사고에 휘말리며 한화생명이 손쉽게 트랙을 가져갔다.

5트랙은 끝까지 알 수 없는 승부가 이어졌다. 이재혁이 마지막 코너 부분에서 드래프트를 이용해서 과감한 인코스 라인으로 문호준을 0.02초 차이로 역전하며 락스가 스피드전을 승리했다.

2세트 아이템전은 한화생명이 압도적인 모습을 보였다. 한화생명이 락스보다 더 높은 이해력과 경기 운영으로 트랙 스코어 3:0으로 스윕하며 경기를 에이스 결정전으로 이끌었다.

3세트 에이스 결정전은 대저택 은밀한 지하실에서 경기가 이어졌다. 락스의 이재혁과 한화생명의 문호준이 에이스 결정전을 치렀다.

1랩부터 문호준이 뛰어난 트랙 이해도로 앞서 나갔다. 하지만 이재혁이 2랩 첫 코너에서 몸싸움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문호준이 빠른 속도의 사고 회복으로 다시 역전하는 데 성공했다. 이재혁이 마지막 코너에서 직부를 통한 사고를 노렸지만, 문호준이 이를 피하면서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장재원 기자 (rooney0526@siri.or.kr)

[20.05.16 사진 = 카트라이더 리그 공식 홈페이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