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장재원 기자] 블레이즈가 결승전에서 라이벌 리브 샌드박스를 꺾으며 우승을 달성했다. 아쉽게도 리브 샌드박스의 3연속 우승 시도는 실패했다.

지난 18일, 서울 V.SPACE에서 무광중으로 진행된 2021 신한은행 Hey Young 카트라이더 리그 수퍼컵 팀전 결승에서 블레이즈가 리브 샌드박스를 세트스코어 2:0으로 잡아내면서 세 시즌 만에 우승을 달성했다.

스피드전 1트랙 코리아 부산의 밤에서는 1랩 마지막 구간에서 배성빈과 유창현이 1, 2위로 치고 나가는 데 성공했고, 이 순위가 유지되면서 블레이즈가 기분 좋은 승리를 가져갔다.

2트랙 도검 구름의 협곡에서는 초반부터 치열한 싸움이 연속됐다. 하지만, 유창현의 라인 블로킹과 최영훈이 좋은 주행을 보여주며 블레이즈가 승리하는 데 성공했다.

3트랙 차이나 황산에서는 리브 샌드박스가 초반 순위를 유리하게 가져가는 데 성공했다. 유창현이 상위권에서 계속 버텼지만 결국 샌드박스가 1, 3, 6, 7위를 기록하며 트랙스코어 1:2로 따라가게 되었다.

4트랙 차이나 서안 병마용에서는 배성빈의 주행이 빛났다. 병마용 구간 과감한 드리프트로 박현수를 역전하고, 이어 스탑으로 감속시켜 블레이즈 팀원들이 올라올 수 있도록 했다. 이후 마지막 코너 부분에서 배성빈이 다시 박현수를 0.006초 차이로 역전하며 승리를 가져갔다.

5트랙 아이스 아찔한 헬기 점프에서는 배성빈, 김지민과 박현수, 정승하의 상위권 싸움이 치열했다. 결국 배성빈이 1위를 기록하며 블레이즈가 1세트 스피드전을 가져갔다. 특히 배성빈은 팀이 이긴 모든 트랙에서 1위를 기록하며 좋은 모습을 보였다.

2세트 아이템전은 최영훈이 경기를 지배했다고 평가할 수 있을 만큼 블레이즈가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여주었다. 2세트 아이템전을 세트스코어 4:0으로 승리하면서 2021년 마지막 카트라이더 리그의 우승팀은 블레이즈가 되었다.

장재원 기자(rooney0526@siri.or.kr)

[21.12.18, 사진 = 카트라이더 리그 공식 홈페이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